김응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생원이 되었으나, 벼슬에 뜻이 없어 향리에서 학문에 전념한 유생.
이칭
이원(而遠)
취죽당(翠竹堂)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3년(선조 26)
사망 연도
1647년(인조 25)
본관
경주(慶州)
출생지
자인(慈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생원이 되었으나, 벼슬에 뜻이 없어 향리에서 학문에 전념한 유생.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이원(而遠), 호는 취죽당(翠竹堂). 자인(慈仁) 출신. 아버지는 김우련(金遇鍊)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7년(선조 40) 15세 때 밀양 영남루에서 치른 백일장에서 장원을 하였다. 이후 1614년(광해군 6)과 1617년(광해군 9)에 각각 향시 생원시 초시에 합격하였다. 이어 1618년(광해군 10)에 사마시에 합격하여 생원이 되었다. 일찍이 아버지의 뜻에 따라 한강(寒岡) 정구(鄭逑),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의 문하에서 학문을 닦았다.

성리학에 조예가 깊고 또한 박식하였으며, 벼슬에 뜻이 없어 향리에서 연하천석(烟霞泉石) 사이를 소요하면서 독서에 힘썼다.

1633년(인조 11)에 자인 복현(復縣)을 위하여, 방희국(方熙國)을 우두머리로 하여 최두립(崔㞳立)·이시혐(李時馦)·이창후(李昌厚) 등 300여 명과 함께 자인이 경주부에 속하여 현민이 부당한 대접을 받는다는 소를 올려 4년 후 실현을 보았다. 1700년(숙종 26) 자인의 남천서원(南川書院) 상덕사(尙德祠)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조선환여승람(朝鮮寰輿勝覽)』
『취죽당일고(翠竹堂逸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