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해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정주부사, 별장, 어영대장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군서(君瑞)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88년(선조 21)
사망 연도
1666년(현종 7)
본관
안동(安東)
주요 관직
어영대장
정의
조선시대 정주부사, 별장, 어영대장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군서(君瑞). 고려의 명장 김방경(金方慶)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증 승지 김지사(金地四)이며, 형이 김응하(金應河)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16년(광해군 8)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宣傳官)·도총부도사(都摠府都事)·희천군수(熙川郡守) 등을 역임하였다.

1619년 명나라의 요청으로 후금(後金) 정벌에 도원수 강홍립(姜弘立) 등을 파견하자, 형 김응하와 함께 출정하기를 청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1620년에 강계부사·부령부사·인동부사·정주부사 등을 지내는 동안 청렴결백하여 칭찬을 많이 들었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 때 별장으로 정방산성(正方山城)을 지켰다.

그러나 적병이 곧장 서울을 공격하자 300명의 기병을 이끌고 진로를 막고 고군분투하였으나, 이기지 못하고 적에게 포위되자 자결하려 하였으나 살아났다. 그 뒤 1647년 어영대장(御營大將)에 올랐다. 형제가 모두 무장으로 이름이 높았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송자대전(宋子大全)』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이계집(耳溪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