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하절사, 예의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농암(籠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선산(善山, 一善)
주요 관직
하절사|예의판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하절사, 예의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선산(善山, 一善). 호는 농암(籠巖). 아버지는 예의판서(禮儀判書) 김원로(金元老)이며, 어머니는 수주김씨(水州金氏)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공양왕을 섬겨 벼슬이 예의판서에 이르렀다. 1392년(공양왕 4)에 하절사로 명나라에 갔다가 일을 마치고 압록강에 이르러 고려가 망하고 조선조가 개국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동으로 향하여 통곡하며 부인 유씨에게 “충신은 두 임금을 섬기지 않는다 하였으니 내가 강을 건너가면 몸둘 곳이 없다.”라는 편지를 쓰고, 또 아들을 낳으면 이름을 양수(揚燧)라 할 것과 조복(朝服)과 신을 부치고, 부인이 죽은 뒤에 합장할 것을 당부하였다. 그리고 중국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후손들은 조복 등 유품을 보낸 날에 제사를 지냈다. 그가 중국에 들어가자 명나라 태조는 김주에게 예부상서(禮部尙書)에 임명하였으나 끝내 사양하므로 평생 동안 그에 해당하는 녹(祿)을 주었다고 한다. 김주는 중국의 형초(刑楚)에 살았고, 3명의 자녀를 두었다고 전한다.

1597년(선조 30) 일본으로 파견된 사행(使行)의 막하관으로 수행한 허유성(許惟誠)이 김주의 외손이라고 전하며, 명나라 고공(高拱)이 엮은 『병탑유언(炳搨遺言)』에는 김주의 자손이 대대로 통주(通州)에 살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저서로는 『농암일고(籠巖逸稿)』 1책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