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질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형조판서, 우참찬, 우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가안(可安)
쌍곡(雙谷)
시호
문정(文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22년(세종 4)
사망 연도
1478년(성종 9)
본관
안동(安東)
주요 관직
평안도도관찰사|형조판서|우참찬|우의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형조판서, 우참찬, 우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가안(可安), 호는 쌍곡(雙谷). 개국공신 김사형(金士衡)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승(金陞)이고, 아버지는 동지중추부사 김종숙(金宗淑)이며, 어머니는 이양직(李良直)의 딸이다. 부인은 영의정 정창손(鄭昌孫)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세종 말년에 문음(門蔭)으로 충의위(忠義衛)에 속해 있다가 부사가 되었을 때, 성균관에서 수학하기를 청해 허락받았다. 성균관에서 참상관의 수학 제도가 이로부터 비롯되었다. 1450년(문종 즉위년) 추장 문과에 정과로 급제해 주부(主簿)에 임명된 이후, 우정언(右正言)·병조좌랑을 거쳐 1455년(세조 1)에 사예(司藝)에 이르렀다.

이 무렵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 등의 집현전 학사와 함께 단종 복위를 꾀하는 모임을 몇 차례 가지던 중 위험을 느끼자, 1456년 장인인 정창손(鄭昌孫)과 함께 세조에게 고변해 이른바 사육신사건이 발생하였다.

그 뒤 세조의 철저한 신임을 받아 좌익공신(佐翼功臣) 3등에 추봉되고 판군기감사에 승진되었다. 이어 승정원의 동부승지·우부승지·좌승지를 거쳐, 1459년 병조참판으로서 세조의 국방 정책 수립에 참여하고 상락군(上洛君)에 봉해졌다.

이듬해 두 차례에 걸친 세조의 서쪽지방 순행을 위해 황해도·평안도도순찰사가 되고, 1461년 평안도의 도관찰사가 되었다. 1463년에 공조판서에 오른 뒤 병조·형조의 판서를 거쳐 1466년 우참찬에 승진하였다. 이듬해 경상도관찰사가 되고, 1468년(예종 즉위년) 우의정에 올랐다.

이어 좌의정에 승진된 뒤 영의정 한명회(韓明澮)와 신숙주(申叔舟) 등과 함께 이른바 원상(院相: 어린 왕을 보필하기 위한 원로로 구성된 재상권 이상의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신하) 세력을 형성하였다. 이들 원상 세력과 함께 나이 어린 예종과 성종 초기에 국정 서무를 주관하고 정치적 영향력이 큰 구성군(龜城君) 이준(李浚)을 제거해, 1471년 좌리공신(佐理功臣) 2등으로 상락부원군(上洛府院君)에 봉해졌다.

1474년에는 다시 우의정에 임명되어 주문사(奏聞使)로서 명나라에 다녀왔다. 세조의 공신으로, 특히 세조의 병제 개편에 깊이 관여했으며 『경국대전(經國大典)』 편찬에도 참여하였다. 1465년에 병전(兵典)을 고열(考閱)하고, 1470년에는 이전(吏典)의 교정도 맡았다. 시호는 문정(文靖)이다.

참고문헌

『세조실록(世宗實錄)』
『성종실록(成宗實錄)』
『국조방목(國朝寶鑑)』
『사가집(四佳集)』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대동야승(大東野乘)』
『조선초기 지배세력 연구』(정두희, 일조각, 1983)
「왕권의 확립과 제도의 완성」(한영우, 『한국사』 9, 국사편찬위원회, 1981)
「경국대전의 편찬과 반행」(박병호, 『한국사』 9, 국사편찬위원회, 198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