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성전투 ()

목차
조선시대사
사건
임진왜란 때인 1592년 4월에 서예원(徐禮元) 등이 김해에서 일본군과 벌인 전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임진왜란 때인 1592년 4월에 서예원(徐禮元) 등이 김해에서 일본군과 벌인 전투.
내용

1592년(선조 25) 4월 19일 왜장 구로다(黑田長政)가 이끈 제3군의 주력은 부산포 앞바다에서 해상으로 죽도(竹島)에 상륙하였다.

죽도는 낙동강 하류에서 김해강 지류가 합치는 곳으로 능히 전선이 정박할 수 있었다. 김해부사 서예원은 이곳에 초선(哨船)을 이미 띄워놓고 적정을 탐색중이었다. 적은 먼저 이 배를 탈취하고 감시병을 쫓아 김해성에 도달하고는 성을 포위하였다.

이 때 부사는 비상태세를 갖추고 성문을 굳게 닫고 지키고 있었다. 적은 조총으로 집중사격을 계속하면서 공격을 가하여,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되었다. 그러나 성안에는 군사가 적고 외부로부터 지원이 없어 사기는 더욱 떨어졌다.

이 때 적은 성벽이 높고 못[濠池]이 깊어서 쉽게 함락하기가 힘들어 보였으므로 성 주변에 있는 보리이삭과 볏짚을 날라다 야음을 틈타 비밀리에 못을 메우기 시작하여 그 높이를 성과 같게 하고 여기서 활과 총을 난사하였다. 겁에 질린 초계군수 이유검(李惟儉)이 먼저 도망하자 부사도 도망하고 따라서 군민의 일부도 흩어졌다.

왜군이 못을 메운 동문 쪽 성벽을 넘어 난입하자 끝까지 성을 지키고 있던 군민들은 적과 격렬한 백병전을 전개하여 쌍방간에 많은 희생자를 내고 끝내 성은 함락되었다. 적은 다시 창원을 공략하고 뒤이어 영산ㆍ창녕ㆍ현풍을 거쳐 북상하였다.

참고문헌

『선조수정실록(宣祖修正實錄)』
『난중잡록(亂中雜錄)』
『조야기문(朝野記聞)』
『춘파당일월록(春坡堂日月錄)』
『징비록(懲毖錄)』
『용사일기(龍蛇日記)』
『김해부읍지(金海府邑誌)』
『흑전가기(黑田家記)』
『흑전기략(黑田記略)』
집필자
김석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