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개

목차
건축
물품
무거운 물건을 운반하는 데 사용하던 기구.
이칭
이칭
구판(駒板)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무거운 물건을 운반하는 데 사용하던 기구.
내용

구판(駒板)이라고도 한다. 두개의 장방형 나무판을 옆으로 잇대고 머리쪽에 각각 구멍을 뚫어 앞에서 끌 수 있는 끈을 연결한 것으로, 나무판 아래에 산륜(散輪), 즉 둥근 통나무를 가지런히 깔아놓아 이것이 구르면서 나무판 위에 실은 물건을 이동시키도록 되어 있다.

밧줄을 끄는 사람, 뒤에 있는 산륜을 앞에 깔아놓는 사람 등 여러 사람을 필요로 한다. 조선시대에는 석재나 목재 등 크고 무거운 물건을 운반하는 데 동차(童車)·발차(發車) 등의 바퀴가 달린 수레나 설마(雪馬)라고 하여 힘으로 끌어당기는 기구가 흔히 사용되었는데, 구판은 수레와 설마의 기능을 절충한 기구라 하겠다.

1796년(정조 20)의 화성(華城) 공사에서는 성벽을 쌓는 석재를 운반하는 기구로 발차 2대, 동차 192대, 설마 9틀 외에 구판 8틀을 이용하였다고 한다.

참고문헌

『화성성역의궤(華城城役儀軌)』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