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 ( )

목차
관련 정보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나주시에 있는 고려시대 화강암으로 제작된 8각원당형의 깃대. 당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羅州 東漸門 밖 石幢竿)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전남 나주시 성북동 229-9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나주시에 있는 고려시대 화강암으로 제작된 8각원당형의 깃대. 당간.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11m. 돌로 만든 당간지주와 당간이 나주읍성의 동문 밖에 온전히 남아 있다. 곧 나주경찰서 동남쪽의 길가에 서 있는데, 원래의 자리에 그대로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나주의 지세가 배 모양이어서, 배가 뒤집어지지 않고 안정되기를 빌기 위하여 돛대의 의미로 이 당간을 세웠다고 전한다.

화강암으로 만든 당간지주는 마주보는 안쪽면은 물론 바깥면이나 옆면에도 아무런 조각이 없는 간결하고 소박한 모습이다. 정상 부분의 윗면은 평평한 편인데, 바깥면 가까이에 이르러 둥글게 곡선을 그리면서 바깥면과 접하는 모서리를 깎아냈기 때문에, 앞뒤에서 보면 곡선이 뚜렷하게 보인다.

당간은 화강암으로 만든 8각의 돌기둥으로, 5장의 돌을 연결시켜 간주(竿柱)를 세웠고, 그 위에는 지붕돌과 함께 보주(寶珠)를 올려놓았다. 간주는 각 석재의 위아래쪽 끝부분을 간주 두께의 반이 될 정도로 길고 가늘게 깎고서 서로 완전하게 붙이는 일반적인 방법을 이용하여 연결하였다. 다만, 연결을 더욱 견고하게 하기 위해서 각 석재의 위아래 2군데에 둥근 구멍을 뚫고서 간(杆)을 끼웠으며, 다시 둥근 구멍의 위아래에 2개의 철제 띠를 둘렀다. 간주의 4군데에서 이러한 시설이 확인된다. 간주는 맨 아랫부분이 굵은 편이지만, 위로 올라갈수록 점차 가늘어져, 전체적으로는 가늘고 길지만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지붕돌은 8각으로 다듬은 하나의 돌로 이루어졌는데, 각 변마다 경사가 심하고 전각(轉角)에 반전(反轉)도 심하여 경박해보인다. 고려시대에 조성된 당간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그 위에 놓인 보주 역시 섬세한 모습은 아니다.

참고문헌

『한국의 당간과 당간지주』(엄기표, 학연문화사, 2004)
『문화재대관』6 보물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국보』7 석조(정영호 편, 예경산업사, 1984)
「한국의 당간과 당간지주」(정영호,『고미술』1991년 봄호, 한국고미술협회, 1991)
집필자
정영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