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간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나해봉의 시 · 서(書) · 만사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나해봉의 시 · 서(書) · 만사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7권 2책. 필사본. 1634년(인조 12) 아들 휴(休)가 편집하였다. 권두에 송시열(宋時烈)·김수항(金壽恒)의 발문과 저자의 자서(自序)가 있고, 권말에 임육(任焴)의 서문과 송문술(宋文述)의 발문이 있다. 발문이 권두에 있고 목록과 문집 속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등 착란(錯亂)되어 있다. 1799년(정조 23)에는 6대손 학신(學愼)이 이 문집을 간추려 『남간집선』 2권 2책을 간행하였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에 세계(世系)·연보 각 1편, 권2에 시 103수, 부 1편, 사(辭) 1편, 권3·4에 시 123수, 서(書) 4편, 격문(檄文) 2편, 서(序) 2편, 기(記) 5편, 전(傳) 1편, 제문 1편, 상량문 3편, 잠(箴) 1편, 권5는 부록으로 시 14수, 서(書) 7편, 만사 18편, 제문 4편, 행장·묘표·행록 각 1편, 권6·7은 내편에 하도괘설(河圖卦說) 1편, 천문(天文) 1편, 인설(仁說) 1편, 외편에 등단필고(登壇必考) 등이 수록되어 있다.

「토역괄모의격(討逆适募義檄)」과 「토노적모의열읍격(討奴賊募義列邑檄)」의 격문 2편은 그가 이괄(李适)의 난과 병자호란 때 의병을 모집한 격문으로서, 당시의 사회상을 연구하는 데 참고자료가 된다.

시의 「계간수창(谿間酬唱)」은 장유(張維)와 서로 주고받은 시로서, 장유가 그의 시를 높이 평가했음을 엿볼 수 있다.

서의 「상사계김선생서(上沙溪金先生書)」는 김장생(金長生)과 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이며, 「상계곡장상국별지(上谿谷張相國別紙)」는 시사와 예에 대한 내용이다. 이밖에 「하도괘설」·「인설」·「등단필고」 등은 일실되어 전하지 않는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