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계 박세채 영정 ( )

목차
관련 정보
박세채 초상(유복본)
박세채 초상(유복본)
회화
작품
문화재
효 · 숙종대의 학자이자 정치가인 박세채(朴世采, 1631-1695)를 그린 영정.
목차
정의
효 · 숙종대의 학자이자 정치가인 박세채(朴世采, 1631-1695)를 그린 영정.
내용

경기도립박물관소장. 1996년 경기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동파관을 쓰고 공수하고 서있는 정면형의 입상이다. 상체는 원형, 하체는 사각형으로 기하학적 형상으로 해석한 옷의 표현이 주목된다.

또한 이 상은 형식적인 관복본(官服本)이 아니고 비교적 자유로운 연거복(燕居服)임에도 불구하고 옷을 풍선처럼 부풀리고 과장하여 인물의 권위와 위엄을 강조하였다. 큰 옷 속에서 정면을 응시하는 얼굴은 가는 선묘로 자세하게 표현하여 생동감을 강조하였다.

더욱이 흑선과 백선을 섞어 그린 콧수염과 턱수염이 더욱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과 얼굴을 뒤덮은 긴 수염의 표현에서 「윤두서자화상(尹斗緖自畵像)」(해남 개인소장)과 같은 강렬함을 느낄 수 있다. 옷 선은 얼굴에 비하여 굵은 철선묘로 묘사하였다.

옷 주름은 가운데를 중심으로 사방으로 뻗어 가는 방사선형으로 나타내었는데, 이는 고려 이후의 전통적인 옷 주름의 표현방식이다. 옷 색깔은 탁한 갈회색으로 나타내었고, 허리를 두르고 양 끝자락이 배 가운데에서 매듭을 짓고 아래로 나란하게 내려온 검은색의 허리띠가 위엄이 강조된 이 초상을 더욱 정연하게 중심을 잡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언뜻 좌우동형으로 보여도 옷의 표현을 자세히 살펴보면, 오른쪽으로 약간 쏠려 있는 변화가 감지된다. 좌우로 벌린 자세의 신발에는 녹색과 흰색의 점을 찍은 점묘법이 적용되었다. 얼굴의 부분과 일부분 옷의 색채가 썩었고 아랫부분이 약간 손상되었다. 인물의 개성을 한껏 살린 17세기 후반의 연거복 초상화이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초상화(肖像畵)』(조선미, 열화당, 1983)
「진경시대의 초상화」(강관식, 『진경문화』, 돌배게, 1998)
집필자
정병모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