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관음도 ()

목차
관련 정보
회화
작품
조선 후기의 화가 김홍도(金弘道)가 그린 도석인물화(道釋人物畫).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화가 김홍도(金弘道)가 그린 도석인물화(道釋人物畫).
내용

비단 바탕에 옅은 채색. 세로 30.6cm, 가로 20.6cm. 간송미술관 소장. 광배(光背 : 회화나 조각에서 인물의 성스러움을 드러내기 위해서 머리나 등의 뒤에 광명을 표현한 둥근 빛)를 두른 관음보살은 바다 위에 떠서 화면은 왼쪽을 바라다보고 있다. 그 뒤에는 숨은 듯이 서 있는 선재동자(善財童子 : 求道의 보살 이름)가 버드나무 가지를 꽂은 정병을 들고 있다.

수월관음도의 경우 대개 선재동자가 관음 앞에 엎드려 도를 구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이 그림에서는 관음 뒤에 수줍은 듯이 숨어 얼굴을 내민 모습이 친근하게 느껴진다. 화면 오른쪽 위에는 행서로 ‘檀園(단원)’이란 관서(款署)를 쓰고 그 밑에 ‘士能(사능)’이란 주문방인(朱文方印)을 찍었다. 이 왼쪽에는 송월헌주인(松月軒主人)임득명(林得明)이 제발(題跋)을 행서(行書)로 적어 놓았다. 화면 왼쪽 위에 다음과 같이 예서체(隷書體)로 적혀 있다.

“쓸쓸히 홀로 벗어나 매인 데 없으니, 구름 자취 학 모습 더욱 짝할 수 없네. 이미 삼천리 안에 앉지도 않았고, 또한 삼천리 밖에 서지도 않았으니, 이는 천리마가 봄바람 살랑이는 광야에 있는 것 같고, 신령스런 용이 밝은 달 비추는 창해에 있는 것 같다고 할 수 있다. 송월헌주인(簫然獨脫無拘繫 雲종鶴態逾難齊 豈不坐於三千里內 亦不立於三千里外 是可謂逸驥之於春風廣野 神龍之於明月滄海. 旣 松月軒主人).”

“남쪽 비니원(毘尼園) 가운데 연꽃 위에서 탄생하시고, 천하에 무위도(無爲圖)를 행하시어 고해에 빠진 이들을 건져 내시며, 불난 집에서 불타는 이들을 구해 내시었으나, 초연히 창해만리 밖에 우뚝 홀로 서 계시니, 천상천하에 오직 내 홀로 존귀하다는 글 그대로이구나(南降毘尼園中蓮華上 行無爲道於天下 拯苦海之沈溺 救火宅之焚燒 超然立於滄海萬里 天上天下唯我獨尊之說偈矣.)” 또한 별도의 폭에는 유한지(兪漢芝)가 예서체로 관음상찬(觀音像贊)을 적어 놓았다.

이 그림은 인물 묘법과 수파묘(水波描)의 선묘(線描 : 선으로만 그림)가 뛰어난 작품이다. 행운유수묘(行雲流水描)로 능란하면서도 활달하게 그린 관음의 옷 선은 율동감이 넘친다. 마치 남해관음이 바다의 들끓는 듯한 파도가 그대로 올라온 파도 옷을 입고 있는 것과 같다. 여기에 달과 파도의 차가운 담청색과 관음과 동자의 따뜻한 먹빛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김홍도는 50대 후반 이후 신선도의 제작이 줄어들고 소품의 석화(釋畫 : 부처를 그린 그림)를 즐겨 제작하게 된다. 그런데 이 석화는 신선도와는 달리 탈속의 경지를 보여 준다.

김홍도의 「남해관음도」와 유사한 도상으로는 선문대학교박물관소장 「남해관음도」가 있다.

참고문헌

『단원 김홍도』-탄신 250주년 기념 특별전-(삼성문화재단, 199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