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두 ()

목차
도교
개념
남방에 두형(斗形)을 이루고 있는 7개의 별을 가리키는 도교용어.
목차
정의
남방에 두형(斗形)을 이루고 있는 7개의 별을 가리키는 도교용어.
내용

도교에서는 천상(天上)에 동·서·남·북·중의 5두(斗)를 지정하여 경배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남두는 남극노인성(南極老人星)을 신격화한 남극장생대제(南極長生大帝)의 통치 아래에 6개의 부서가 있는 큰 관청같이 여겨지고, 그 직장(職掌:직무상의 맡은 일)은 주로 인간의 수명과 운명을 관리한다고 생각한다.

각 부서의 장을 진군(眞君)이라 하며, 진군이 직권을 장악하고 영관(靈官)들을 지휘, 통솔하는데, 그 명칭은 천부(天府)·천상(天相)·천량(天梁)·천동(天同)·천추(天樞)·천기(天機)이다. 직무는 사명(司命:사람의 운명·화복)·사록(司錄:사람의 선악 등 규찰)·연수(延壽:기도에 의한 수명의 연장)·익산(益算:정성 정도에 따른 수명의 연장)·도액(度厄:재액 구제)·상생(上生:삶의 조화) 등을 각각 맡아 본다.

남두에 대한 초제(醮祭:별을 향하여 지내는 제사)는 성단(星壇)을 베풀고 등촉을 밝혀 도사가 발원자를 대신해서 초례를 지내며, 이 때의 의식은 다른 초례와 비슷하다.

초제의 순서는 먼저 분향 재배하고 삼청상성(三淸上聖)을 비롯한 각 성군(星君)을 중심으로 삼계사부무앙성중(三界四府無央聖衆), 곧 만성천진(萬聖千眞)까지 불러 그들에게 남두 초례를 지내는 사연을 상주(上奏)한다.

그리고 나서 남두의 육성을 차례로 불러 사륙변려체(四六騈儷體:네 자 혹은 여섯 자를 맞추어 짓는 한문. 일명 四六文이라고도 함)의 고문(告文)과 사언(四言) 또는 십사구(十四句)로 된 찬영을 낭송한다.

우리 나라에는 북두 초제에 관한 기록에 비하여 남두 초제는 거의 보이지 않는데, ≪고려사≫ 세가에 의하면 고려 때 남두 초제를 지냈고, ≪오주연문장전산고 五洲衍文長箋散稿≫ 권9 <이두하강변증설 二斗下降辨證說>에 약간의 언급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
『해동전도록(海東傳道錄)』
『해동이적(海東異蹟)』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