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거리

목차
국악
작품
십이잡가(十二雜歌).
목차
정의
십이잡가(十二雜歌).
내용

정월부터 삼월까지는 그 달에 있었던 옛일을 말하고, 그 달의 정경과 행사와 회포를 늘어놓는 월령체(月令體)이고, 그 뒤는 여러가지 내용이 노래되어 있다.

십이잡가는 8잡가와 잡잡가로 나누기도 하는데, 「달거리」는 「십장가(十杖歌)」·「방물가(房物歌)」·「출인가(出引歌)」와 함께 잡잡가에 속한다.

「달거리」는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처음 부분은 세마치장단으로 “네가 나를 볼양이면 심양강 건너와서……”로 시작하여 부모 봉양을 읊은 정월, 한식(寒食)의 개자추(介子推)를 읊은 2월, 제비를 읊은 3월까지를 섬기는데, 각 월(月) 다음에는 “이 신구 저 신구……”의 후렴이 들어있다.

둘째 부분인 “적수단신(赤手單身) 이내몸이 나래돋친 학이나 되면……”에서 부터는 다른 잡가들처럼 도드리장단으로 친다. 셋째 부분인 “좋구나 매화로다…….”부터는 흥겨운 굿거리장단에 맞추어 소리하는데, 이 부분을 「매화타령」이라고도 부른다.

처음의 세마치 부분을 ‘허리북’이라고도 부르는데, 그것은 세마치를 꼭꼭 집는 게 아니라 사설에 맞추어 소리의 세(勢)를 따라 점수만 헤어나가기 때문이다. 음계는 ‘솔·라·도·레·미’의 경토리로 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잡가전집』(정재호, 계명문화사, 1984)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국악대전집』(이혜구·성경린·이창배·김기수 공저, 신세기레코드주식회사, 196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