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사 목불 좌상 ( )

목차
관련 정보
대성사 목불좌상
대성사 목불좌상
조각
유물
문화재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대성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상.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대성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상.
내용

전체높이 62㎝, 두고(頭高) 21.5㎝, 어깨 너비 28㎝, 무릎 너비 39㎝. 1993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전신을 앞으로 약간 숙인 전형적인 조선 후기 목불상이다.

머리에는 정상계주(頂上髻珠)와 중앙계주(中央髻珠)가 있으며, 나발(螺髮)을 촘촘하게 새기고 있다. 얼굴은 넓적하지만 다소의 양감이 있고, 이목구비도 비교적 단정한 편이다. 결가부좌(結跏趺坐)한 상체는 어깨를 약간 구부리고 있는데 대체적으로 사각형이며, 양감이 적어 평판적이다.

두 손의 수인(手印)은 시무외인(施無畏印)과 여원인(與願印)을 짓고 있는데, 이들 손과 발, 그리고 신체 세부는 단정한 편이며, 도금상태는 중간에 새로 한듯 좋은 편이다. 전체적으로 방형에 평판적이어서 조선 후기의 전형적인 목불상이지만 단정한 모습이어서 수작에 속한다.

이 불상은 3·1운동 독립선언서 발기인 33인 가운데 하나인 백용성(白龍城)이 주석하였던 대성사의 불상으로서 역사적 가치가 있을 뿐 아니라, 조선시대의 수작인 목조불상이 서울 시내 사찰에 봉안되어 있었다는 것 또한 그 의미가 있다 하겠다.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