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사략 ()

조선시대사
문헌
문화재
조선전기 문신 · 학자 박상이 단군조선으로부터 고려말까지를 기록한 역사서.
시도문화재자료
연계번호
3412500180000
지정기관
대전광역시
명칭
동국사략
원어
東國史略
분류
기록유산/전적류/필사본/고본
종목
문화재자료
지정번호
제18호
지정일
1989년 03월 18일
소재지
대전광역시 유성구 도안대로 398 (상대동, 대전시립박물관)
경도
127.4254571
위도
36.3612027
웹페이지
https://www.heritage.go.kr/heri/cul/culSelectDetail.do?pageNo=1_1_2_0&ccbaCpno=3412500180000
해제여부
N
정의
조선전기 문신 · 학자 박상이 단군조선으로부터 고려말까지를 기록한 역사서.
서지적 사항

6권 2책.

내용

단군조선으로부터 고려말까지의 역사내용을 ≪동국통감≫을 대본으로 하여 축약한 책이다. 이 책은 학자들의 교양서로 읽히게 하고자 편찬하였다. 갑진자 · 운각인서체자 · 정리자 등으로 여러 차례 인쇄되었고, 조선의 학자들에 의하여 가장 널리 읽혀진 우리 나라 역사서였다.

그러나 그 책 안에는 박상이 편찬했다는 표현은 없다. 따라서 이 책은 책명이 같은 점으로 인하여 조선총독부에서 발간된 ≪조선도서해제≫ 이래 지금까지 도서관의 도서목록에는 권근(權近)의 저서로 잘못 기록되어 왔다. 이 책을 박상이 편찬한 것으로 확인시켜 주는 것은 김휴(金烋 : 1597∼1639)가 쓴 ≪해동문헌총록≫의 기록과 또한 임보신(任輔臣 : ?∼1558)의 ≪병진정사록≫의 내용이다.

박상의 ≪동국사략≫의 특징은 우선 단군조선으로부터 백제, 고구려의 멸망까지의 역사 1권, 신라의 통일 이후의 역사 1권, 고려기 4권으로 되어 있다. 각 권의 내용상 특징은 다음과 같다. 1권에서는 ≪동국통감≫에서 외기로 다룬 단군조선 이하 기자조선, 위만조선, 4군 2부, 삼한의 역사를 본기사로 함께 다루었고, 삼국의 역사를 개략적으로 서술하였다.

삼국의 역사는 각 왕마다 각 국의 나라 이름을 밝히고 있으며, 자연의 재이(災異) 현상은 기록을 주로 생략하고, 사건의 연대는 어느 왕대로 기록하였을 뿐 어느 왕 몇 년을 밝히지 않았다. <열전 列傳>에 오른 인물에 대하여는 빠짐없이 기술하고 있다. 권2에서는 신라기(新羅紀)라 하여 문무왕부터 다룬 것으로 되어 있으나 실제적으로는 문무왕 9년 이후 신라 말까지의 역사가 다루어졌다.

권3에서부터 권6까지는 고려기(高麗紀)라 하여 고려 태조 19년부터 공양왕 말까지의 역사가 다루어졌다. 고려기에서의 서술에서는 각 왕의 연대가 사건 기사 앞에 기술되었다. 이 책에서는 편자의 사론은 쓰지 않고, ≪동국통감≫에 실린 사론 중 권근의 사론과 ≪동국통감≫의 편자의 사론을 “史臣曰(사신왈)”로 선별하여 싣고 있으나 중종반정 이후의 사림의 역사적 성향을 강하게 반영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사건 기술의 세주를 통하여 정도전을 폄하하고, 이색 · 정몽주 · 김진양 등을 높이 칭송하는 표현을 하고 있는 점을 통하여 사림파의 역사인식을 확인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해동문헌총록(海東文獻總錄)』(김휴)
『대동야승(大東野乘)』
「16∼17세기의 사찬사서에 대하여」(정구복, 『전북사학』 1집,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