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갑 ()

목차
국악
작품
범패 짓소리.
목차
정의
범패 짓소리.
내용

사설은 ‘지심신례불타야양족존(志心信禮佛陀耶兩足尊)’이다. 영산재(靈山齋)를 올릴 때 영산작법(靈山作法) 절차 중 대직찬(大直讚)·중직찬(中直讚)·소직찬(小直讚) 때 각각 한번씩 짓소리 「두갑」을 부르면서 삼현육각 반주로 「나비춤」을 춘다.

대직찬은 부처를 찬탄하여 위와 같은 사설로 짓소리를 부르고, 중직찬 때에는 법(法)을 찬탄하여 ‘지심신례달마야이욕존(志心信禮達摩耶離欲尊)’을 홋소리로 노래하고, 소직찬 때에는 승려(僧侶)를 찬탄하기 때문에 ‘지심신례승가야중중존(至心信禮僧伽耶衆中尊)’을 노래한다.

『동음집(同音集)』에 기록한 대로 노래한다면 ‘지심(至心)’은 「영산지심」의 ‘지심’의 선율과 같고, ‘신례(信禮)’는 「보례」의 ‘십(十)’자성으로 되어 있고, ‘불타야(佛陀耶)’는 ‘겹셩자셔 흘이다’로 되어 있는데, 실제 음악은 ‘지심신례불타야’까지를 쓸어버리고 ‘양족존’만을 짓소리로 부른다.

참고문헌

『불교음악연구』(한만영, 서울대학교출판부, 1981)
『석문의범(釋門儀範)』(법륜사, 196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