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만택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의금부도사, 사복시주부, 강원도감진어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시중(施中)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60년(현종 1)
사망 연도
1710년(숙종 36)
본관
신창(新昌, 지금의 충청남도 아산)
주요 관직
의금부도사|사복시주부|강원도감진어사(江原道監賑御史)
정의
조선 후기에, 의금부도사, 사복시주부, 강원도감진어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신창(新昌). 자는 시중(施中). 좌의정 맹사성(孟思誠)의 후손이며, 할아버지는 맹세형(盟世衡)이고, 아버지는 승지 맹주서(孟胄瑞)이며, 어머니는 홍처심(洪處深)의 딸이다. 송시열(宋時烈)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현종의 딸인 명선공주(明善公主)와 약혼을 했다가 1672년(현종 13)에 공주가 사망하자 신안위(新安尉)에 봉해졌고, 이듬해에 사헌부의 건의로 이미 받았던 봉작이 환수되었다.

1684년(숙종 10)에 사마시에 합격하였고, 음보(蔭補)로 의금부도사·사복시주부를 지내고 1698년 알성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여러 언관직을 거쳐 1702년에 사서·문학을 역임하고, 이듬해에 강원도감진어사(江原道監賑御史)가 되었다. 1704년에 사간·동부승지·황해도관찰사를 지내고 2년 뒤에 대사간이 되었다. 1708년에 충청도관찰사가 되고 이듬해에 다시 대사간이 되었다.

선정(善政)으로 명성이 높았으며 지리에 능통했고, 글씨를 잘 썼는데 특히 안진경(顔眞卿)과 유공권(柳公權)의 체를 잘 썼다.

참고문헌

『현종실록(顯宗實錄)』
『숙종실록(肅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도곡집(陶谷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