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국삼장비 ()

목차
관련 정보
명국삼장비
명국삼장비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공주시에 있는 조선후기 정유재란 당시 명나라 세 장수의 업적을 기린 송덕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명국삼장비(明國三將碑)
지정기관
충청남도
종목
충청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6년 01월 08일 지정)
소재지
충남 공주시 금성동 10-2번지
목차
정의
충청남도 공주시에 있는 조선후기 정유재란 당시 명나라 세 장수의 업적을 기린 송덕비.
내용

1976년 충청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정유재란 때 공주에 주둔하면서 주민을 편안하게 보호하였던 명나라 세 장수, 즉 제독 이공(李公), 위관 임제(林濟), 유격장 남방위(藍芳威)의 업적을 기린 송덕비이다.

일제 말기 이들 비석은 일본인들에 의해 공주읍 사무소 뒤뜰에 매몰되었으나, 해방 후 1945년 현 위치에 재건되었다. 유격장 남방위의 비에는 일인들에 의해 자행된 심한 탄흔과 ‘왜구(倭寇)’ 등의 글자가 깍인채 남아 있다.

비각은 정면 3칸, 측면 1칸의 지붕이며, 각 칸마다 1기씩을 안치시켰다. 3비는 모두 기단석을 간단히 갖춘 규형비인데 망일 사은비는 충청도 관찰사 송종명(宋正明)이 찬서(讚書)하고 제천현감 이진유(李眞儒)가 전(篆)하였다. 위관 임제비는 성균진사 이식(李拭)이 찬하고, 유격장 남방위비는 성균진사 정습(鄭嶍)이 찬하였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文化財大觀)』(충청남도, 1996)
관련 미디어 (5)
집필자
최근묵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