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봉사 자적선사 능운탑비 음명 ( )

언어·문자
작품
경상북도 예천군 상리면 명봉리 명봉사내의 고려시대 탑비의 음명(陰銘).
정의
경상북도 예천군 상리면 명봉리 명봉사내의 고려시대 탑비의 음명(陰銘).
개설

이 비의 앞면은 자적선사(속명 김홍준)의 사적을 적은 것이고 음명은 이 사찰이 왕명에 의하여 중창된 사실을 적은 것이다. 그 가운데는 중앙의 도평성(都評省)에서 내린 첩문(帖文)도 들어 있다. 이는 현재로는 고려 최초의 문서이고 이두문이다.

내용

“都評省帖 洪俊和尙 衆徒 右法師. 師矣 啓以 僧矣段 赤牙縣 鷲山中 新處所 元關爲 成造爲內臥乎亦在之 白賜. 縣以 入京爲 使臥 金達舍 進置 右寺 原 問內乎矣 大山是在以 別地主 無亦 在彌 衆矣 白賜臥乎 貌如 加知谷 寺谷中 入 成造爲 賜臥亦之 白臥乎 味 及白. 節中 敎旨 然丁 戶丁矣 地○知事者 國家大福田處爲 成造爲 使賜爲 敎. 天福 四季 歲次 己亥 八月 一日 省史 目光. 五年 辛丑 八月 二一日 國家以 山院名 幷 十四 州郡縣 契乙 用 成造令賜之 節 成造使 正朝 仁謙.”

“도평성에서 홍준화상 중도의 우법사에게 첩문을 보내어 알린다. 사(師)의 계(啓)에 의하면 승(僧)의 경우에는 적아현(赤牙縣)의 취산(鷲山)에 신처소(新處所)를 처음으로 (조정에) 보고하여 (사찰을) 조성하고 있는 바이라고 보고하시었다. 현(縣)으로부터 입경(入京)하도록 부림을 받은 김달사가 (도평성)에 출두하여 우사(右寺)의 터를 묻되 대산(大山)이므로 따로 지주(地主)가 없으며 스님들의 보고하신 모양과 같이 가지곡(加知谷)의 사곡(寺谷)에 들어가 조성하시고 있는 바이라고 사뢰는 뜻을 직접 보고하였다. 이때에 교지(敎旨)가 내렸으니 ‘그러한가, 호정(戶丁)의 지(地)를 지사자(승려)가 국가의 대복전처로 삼고 (이를) 조성하기 위하여 (사람들을) 부리시도록 하라.’고 명하시었다. 천복 4년 을해 8월 1일 성사 목광. 5년 신축 8월 21일 국가로부터 산원명(山院名)과 함께 14개 주·군·현의 계(契)로써 조성시키시었다. 이때의 성조사는 정조 인겸이다.”

의의와 평가

이두문은 완전히 우리말의 어순으로 쓰였고 토도 신라시대보다는 훨씬 길어져 국어의 표기가 섬세해졌음을 보여준다.

참고문헌

「고려 초기의 첩문과 (帖文) 그 이두에 (吏讀) 대하여 - 예천명봉사 (醴泉鳴鳳寺) 자적선사비의 (慈寂禪師碑) 음기의 (陰記) 해독 -」(남풍현, 『고문서연구』5, 한국고문서학회, 1994)
집필자
남풍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