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과거를 보기 위해 서울에 올라왔다가 성리학의 이치를 듣고는 벼슬을 단념하고 귀향한 학자.
이칭
여화(汝華)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7년(선조 30)
사망 연도
1678년(숙종 4)
본관
남평(南平, 지금의 전라남도 나주)
정의
조선 후기에, 과거를 보기 위해 서울에 올라왔다가 성리학의 이치를 듣고는 벼슬을 단념하고 귀향한 학자.
개설

본관은 남평(南平). 자는 여화(汝華). 문익점(文益漸)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문재도(文載道)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글 솜씨가 뛰어났고, 안방준(安邦俊)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일찍이 과거를 보기 위하여 서울에 올라왔다가 성리학의 깊은 이치를 듣고는 미련 없이 벼슬을 단념하고 귀향하였다.

천황대(天皇臺)에 태고정(太古亭)을 짓고 거주하면서 풍류를 즐겼다. 이보다 앞서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규합하여 안방준을 따라 나갔으나 여산(礪山)에 이르러 인조가 남한산성에서 항복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통탄하며 되돌아왔다. 좌의정 민정중(閔鼎重)이 문희순의 학문이 높음을 들어 벼슬하기를 권하였으나 그 뜻을 움직이지 못하였다.

참고문헌

『화천집(華泉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