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절표 ()

목차
언어·문자
개념
한글 자모를 반절식으로 배열한 본문. 반절본문.
이칭
이칭
반절본문(反切本文)
목차
정의
한글 자모를 반절식으로 배열한 본문. 반절본문.
내용

반절본문(反切本文)이라고도 한다. 반절은 한자음(漢字音)을 나타내기 위해 윗글자(反切上字)의 성(聲)과 아랫글자(反切下字)의 운(韻)을 합해서 다른 하나의 음을 나타내는 방식을 말한다.

우리 나라의 반절표는 최세진(崔世珍)의 『훈몽자회(訓蒙字會)』에 연원이 있는듯하다. 『훈몽자회』 범례에 보면 ‘언문자모속소위반절27자(諺文字母俗所謂反切二十七字)’라 하고, ‘초중성합용작자례(初中聲合用作字例) 가갸거겨고교구규그기ᄀᆞ’를 든 다음 ‘가(家)’에 ㄱ받침을 하면 ‘각(各)’이 된다 하고 나머지는 이를 본받는다 했다.

다음으로, ‘초중종3성합용작자례(初中終三聲合用作字例) 간갇갈감갑갓○’을 들어 ‘가갸’식으로 176자(초성16×중성11)를 만들고 이하 7음을 종성으로 삼아 글자를 만든다 했다. 이것이 뒤에 민간에서 한글교육용으로 쓰이던 반절표의 연원이 된 것이라 본다.

세칭(世稱) 반절표란,

ㄱㄴㄷㄹㅁㅂㅅㅣㅇ

가갸거겨고교구규그기ᄀᆞ 과궈

나냐너녀노뇨누뉴느니ᄂᆞ 놔눠

(중략)

하햐허혀호효후휴흐히ᄒᆞ 화훠

와 같은 표를 말하는데, 이 반절표를 가지고 한글을 지도해온 것이다.

‘ㅣ·ㅇ’에 대해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ㅣ는 ㅣ모음이 후행하여 이루어지는 ‘ㅐㅒㅔㅖㅚㅟㅙㅞ’ 발음의 지도를 위해 따로 들어간 것으로 생각되며, ㅣ가 ㅇ앞으로 간 것은 ‘기역·니은·디귿·리을·미음·비읍·시옷·이응’과 같이 지도할 때에 읽기 좋게 음률적인 배려를 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운성휘(三韻聲彙)』 범례에 ‘合中聲字’라 하여 ‘○·ㅝ’를 들고 ‘重中聲字’라 하여 ‘ㅣ’를 들고 있는데, 이 반절표와 관계 깊은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훈몽자회연구(訓蒙字會硏究)』(김근수, 청록출판사, 1979)
『고친한글갈』(최현배, 정음사, 196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