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령군 ()

대동여지도 중 함경북도 부령 부분
대동여지도 중 함경북도 부령 부분
인문지리
지명
광복 당시 함경북도 북동부에 있었던 군.
정의
광복 당시 함경북도 북동부에 있었던 군.
개관

동쪽은 동해와, 서쪽은 무산군, 남쪽은 경성군과 청진시, 북쪽은 회령군·종성군·경흥군과 접하고 있다.

동경 129°20′∼130°12′, 북위 41°47′∼42°18′에 위치하며, 면적 1,900.67㎢, 인구 6만 4789명(1944년 현재)이다. 8개 면 53개 동으로 되어 있으며, 군청 소재지는 부령면 부령동이다.

자연환경

지형적으로 함경산맥의 여맥이 군의 서북부에 있고, 산악이 중첩되어 있어서 평지는 거의 없다. 주요 산지로는 동쪽에 응암산(鷹巖山, 522m), 서쪽에 차유봉(車踰峰, 1,559m)·곤봉산(坤峰山, 1,927m)·여령(驪嶺, 1,728m), 남쪽에 대연곡산(大蓮谷山, 1,550m)·고성산(高城山, 1,756m)·농사암(農司巖, 1,320m), 북쪽에 슬봉(瑟峰, 1,048m)·무산령(茂山嶺, 606m) 등이 있다.

군의 서북 산지에서 발원하는 수성천(輸城川)이 군의 중앙에 남북으로 뻗은 단층곡을 따라 남류하면서 청진시를 지나 동해에 유입되며, 하천의 양안에 곡저평야, 하류에 수성평야가 발달되어 있다.

이 밖에 군의 동북부에 소청천(素淸川)과 부거천(富居川)이 동남류하여 동해로 흘러든다. 폭포로는 석막면에 옥련폭포(玉蓮瀑布)가 있다.

토양은 수성천 양안과 하류의 충적원이 비교적 양호한 사양토이며, 그 밖의 지역은 역암의 함량이 많은 식토(埴土) 또는 식양토로 되어 있다. 지질은 대부분의 지역이 화강편마암과 중생계에 속하는 화강암으로 되어 있고, 수성천 하류 일부에 대동계 지층이 발달하였다.

기후는 대륙성 기후의 특색을 지니고 있어서 한서의 차이가 크며, 겨울철에는 삼한사온의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연평균 기온 1.2℃, 1월 평균 기온 -7.5℃, 8월 평균 기온 21.2℃, 연 강수량 567.1㎜이다. 첫서리는 9월 하순경에 내리기 시작하여 마지막 서리는 4월 중순경에 끝난다.

역사

[고 대]

관해면에서 신석기 시대 기하학무늬토기가 발견되었고, 인접하여 있는 청진·회령 등지에서 조개무지와 돌도끼·돌창·빗살무늬토기 등이 출토된 것으로 미루어 보아 선사 시대에 이미 이곳에 사람이 살았으리라고 믿어진다.

『사기』에 따르면, 이 지방에 먼 옛날 숙신(肅愼)·읍루(挹婁)·예맥(濊貊)·옥저(沃沮)·말갈(靺鞨)·부여(夫餘) 등 여러 부족 국가의 흥망성쇠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국 시대에는 고구려에 속하였다.

668년 고구려가 나·당연합군에게 망한 뒤 한때 당나라의 군정이 실시되었으며, 698년 고구려 유민들이 당나라 세력을 몰아내고 난 뒤에는 동경용원부에 속하여 발해의 영토가 되었다.

[고 려]

926년 발해가 거란에 망한 뒤 이곳은 여진족(말갈족)이 흩어져 살았으며, 1107년(예종 2) 윤관(尹瓘)이 여진족을 정벌하고 9성을 쌓았을 때에도 이곳까지는 고려의 힘이 미치지 못하였다.

여진족 중 완안부(完顔部)의 아구타(阿骨打)에 의하여 1115년에 금(金)나라가 건국된 뒤에 이곳을 포함한 함경도 지방이 그 세력하에 들어갔다.

금이 원에 의하여 망한 뒤에는 여진족이 다시 흩어져 백두산 뒷면에 할거하였으며, 그 일부 종족이 차츰 남하하여 함경남도 함흥 지방까지 내려오면서 고려와 자주 충돌하였다.

고려 말 원(元)나라가 쇠퇴하고 신흥 명(明)나라 세력이 변방에까지 미치지 못할 때 북진정책이 적극적으로 추진되어 공민왕 말엽 여진족을 두만강 북쪽으로 몰아내면서, 함경산맥 이동의 동해안을 따라 두만강 하구에 이르는 지방을 수복하였고, 이곳은 동북면 우롱이(于籠耳, 鏡城)에 속하였다.

[조 선]

1398년(태조 7)동북면 도선무순찰사 정도전(鄭道傳)이 북도 행정구역을 정할 때 우롱이를 경성(鏡城)으로 개칭하고 도호부를 설치하였는데, 이곳은 석막(石幕)이라 칭하고 그 치하에 두었다.

1410년(태종 10) 여진이 경원성에 쳐들어왔기 때문에 경원부를 후퇴시켜 경성부에 병치하였다가, 1417년에 경원도호부를 부활하였다.

그러나 본래의 위치였던 두만강 하류 지역에 복귀하지 못하고 약 17년간 석막 관하의 부거(富居, 富家岾)에 그 치소를 두었으며, 1432년(세종 14)에는 부거에 영북진(寧北鎭)을 두어 여진의 침입을 방어하는 전초기지로 삼았다.

1434년에 함길도관찰사 김종서(金宗瑞)의 육진 개척이 본격화되자 경원부는 회질가(會叱家:현재의 경원면)로, 영북진은 백안수소(伯顔愁所:종성군 행영)로 각각 옮기면서 이곳에는 부거현을 두었다.

1449년에는 부거현을 없애고, 이곳 주민의 일부를 석막으로 이주시켰다. 동쪽의 굴포(堀浦) 이서, 북쪽의 무산령 이남, 남쪽의 경성 황절파(黃節坡) 이북의 땅을 따로 분할하여 부령이라 칭하고 도호부를 두었다. 이러한 연유로 부령 지방을 석막·부거·영산 등의 다른 이름으로 칭하기도 한다.

[근 대]

1895년 지방관제 개편으로 부령부는 부령군이 되어 함경북도에 속하였고, 11개 면을 관할하게 되었다. 1913년 10월 일개 어촌이던 청진항이 신시가지 개발로 인하여 일개 면의 위치에서 청진부(淸津府)로 승격되어 부령군이 폐지되고, 그 일원을 청진부에서 관할하도록 통합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시 부령군이 다시 독립되었고, 회령군의 관해면(觀海面)을 부령군에 편입시켰다. 1943년청암면 일부를 청진시에 이속하였고, 8개 면을 관할하게 되었다.

유물·유적

부거면 부거리에는 약 380여 기에 달하는 고분군이 분포하고 있는데, 평균 고분의 봉분 직경은 6∼8m이고, 천장석(天障石)은 3, 4매의 판석으로 덮여 있다.

또 부거면 부거리에는 부거토성(富居土城)이 있고, 1606년(선조 39)에 부사 정기남(鄭奇男)이 개축하였다는 부령읍성(富寧邑城)이 있는데 주위의 길이가 951m나 된다. 1609년에 부사 김질(金晊)이 이 성의 동·서·북 3면에 주위 353m, 높이 3.6m의 외성을 흙으로 쌓았다.

차령동에는 높이 3.03m에 너비 3.6m의 돌로 쌓은 성지가 있고, 청암면 토막동과 대교리의 경계 상에 있는 청계산에 주위 545m, 높이 1.2m, 너비 1.5m의 성지가 있다. 이 밖에 수원동허흥산 위에 옥련보(玉連堡), 서상면 무릉동의 고무산성지, 양영만동보(梁永萬洞堡), 무산보, 부거현지(富居縣址) 등이 있다.

봉수지로는 수암리에 숙신 시대에 설치되었다고 전하는 봉수지와, 부령군과 경흥군의 경계에 있는 관해면 산진동에 직경 6.4m에 달하는 돌로 쌓은 봉수지가 있다.

또 삼해면과 부거면 경계 상의 지경곡산(地鏡谷山) 위에는 돌로 쌓은 네모꼴의 봉수지가 있고, 부거면금산덕봉(金山德峰)에도 밑변 9m, 윗너비 4.5m의 석축 방형 봉수지가 있다. 이 밖에 청암면과 경성군과의 경계 상에 있는 연두산 꼭대기에도 석축의 봉수지가 남아 있다.

교육·문화

조선 시대의 교육기관으로는 부령향교와 많은 사설 서당이 있었는데 지방 유생들의 교육에 힘을 써 많은 인재를 배출하였다. 근대 교육기관으로는 1911년 부령공립보통학교의 설립을 시작으로 하여 1920년 부거공립보통학교(富居公立普通學校)가 세워졌다.

1925년 석막면에 사립 초등학교인 부일학교(富一學校)가 김종범(金鍾範)에 의하여 설립되었고, 1926년 관해공립보통학교(觀海公立普通學校)가 개교를 보았으며, 1929년에는 연천공립보통학교(連川公立普通學校)가 세워졌다.

따라서 1930년대에는 1면1교 교육체제가 갖추어졌다. 1945년 현재 학교 현황을 보면 유치원 2개소, 초등학교 17개교가 있다. 종교 상황으로는 1945년 현재 불교 사찰 2개, 개신교 교회 5개가 있다.

이 고장의 설화로는 〈효녀천전설〉이 전한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아득한 옛날 부령읍에서 서북쪽으로 10여 리 떨어져 있는 부춘산 계곡에 화전민 몇 집이 살았다. 그중 한 집 처녀가 효성이 남다르게 지극하여 홀로 계신 아버지를 지성으로 봉양하던 중 아버지가 병을 얻어 사경을 헤매자 약을 구하려고 읍내에 가서 백방으로 노력하였다. 그러나 약을 구하지 못하고 지친 몸을 이끌고 밤늦게 집으로 돌아오다가 실신하여 마을 근처의 산에서 하룻밤을 지새었다.

아침에 정신이 들어 눈을 뜨고 보니 누워 있던 근처 땅에서 끓는 물이 솟아오르고 있었다. 이에 신기하게 여기고 이 물을 떠다가 아버지의 약 대신 대접하였더니, 아버지의 병이 씻은 듯이 나았다.

이 사실이 마을에 알려지자 마을 사람들은 효성에 신이 감동하여 약수를 주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 샘을 ‘효녀천’이라고 이름하였다. 오늘날의 부령온천이 바로 효녀천 자리라고 전한다.

이 고장의 민요로는 관북 지방 일원에 불리는 〈시집살이노래〉와 〈애원성〉 등 근대의 것이 전한다.

〈시집살이노래〉는, “성님 성님 사촌성님/시집살이 어떱디가/이애들아 그 말 말아/후초 당초 맵다 해두/시집살이 더 맵더라/시집 삼 년 살고 나니/열세미명 광목치마/눈물받기 다 ○었다·…….” 등 2절까지 있는데, 시집살이의 고달픔을 노래로써 달래는 전통적인 부녀요이다.

〈애원성〉은 “세월아 네월아/네가 가지를 말아라/작난한 호걸이/다 늙어 간다·…….” 등과 후렴은 “얼사 좋다/어널널 너리고 상사듸야.”로 10절로 된 노래인데, 세상살이의 어려움과 나라를 빼앗긴 설움을 달래는 애달픈 사연이 담겨 있다.

이 고장의 민속놀이로는 옛날에 활쏘기·횃불놀이 등이 성행하였고, 요즈음에는 다른 지방과 같이 명절 때의 일반 놀이인 윷놀이·씨름·그네뛰기·널뛰기·연날리기 등이 전해 온다. 큰 명절로는 설과 단오가 있으며, 추석은 조촐하게 지낸다.

음력 정월에 윷놀이·널뛰기·연날리기·팽이치기·돌차기 등을 하는데, 윷놀이는 추운 지방이므로 실내에서 한다. 윷은 나무윷가락이 아닌 강낭콩에 세 줄의 금을 새긴 콩윷을 만들어 논다.

부녀자들은 달맞이윷점이라 하여 소반에 정화수를 떠 놓고, 보름달을 향하여 절을 한 뒤에 윷가락을 세 번 굴려 그 수에 따라 당년수책(當年數冊:점서)에 씌어진 내용을 보고 그해 운수점을 치기도 한다. 단오에는 씨름·그네뛰기·널뛰기 등이 행하여지고, 추석에는 그네뛰기·널뛰기·연날리기 등을 한다.

이 고장의 동제로서는 농촌의 산천제(山川祭)와 어촌의 용신제(龍神祭)가 있다. 산천제는 음력 정월이나 3월 중 길일을 택하여 지내는데, 산천신의 가호로 맹수나 괴질 같은 질병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축원하는 치성이다.

제단은 마을에서 가장 정결한 곳에 임시로 설치되며 제를 올리기 위한 모든 준비와 제수 마련은 해마다 마을 총회에서 미리 소임을 뽑아 이장 댁 또는 도가에 모여 의논을 하여 행한다.

반드시 큰 돼지 한 마리를 미리 잡아 삶고, 제물로는 돼지머리·시루떡·감주·백미·백포와 마을 안의 각 가정에서 한 그릇씩의 메를 마련하여 진설한다.

제단 앞에 제물의 진설이 끝나면, 나이 많은 어른 세 사람이 분향·헌작·재배를 각기 행한 다음, 축문을 낭독하고 일동 배례를 한다. 제를 다 올리면 소지를 하고 제를 끝낸다.

제가 끝나면 바로 그 자리에서 음복과 회식이 있으며, 남은 돼지고기는 각 가정에 고루 나누어 준다. 동해안의 어촌에서는 풍어와 어로의 안전 조업을 기원하는 용신제를 지내는데, 예전에는 무당굿으로 하였으나, 요즈음은 어업의 근대화로 기업주 단위의 선상 풍어제로 대치되고, 동제 형식으로 지내는 제는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

산업·교통

대부분의 지역이 산악 지대이므로 경지율이 약 6.3%에 불과하며 경지면적은 약 1만 2000ha이다. 이 중 논 684ha, 밭 1만 1316ha이며, 논과 밭의 비율은 약 5.7:94.3이다. 논은 수성천 양안과 하류에 주로 분포되어 있으며, 밭은 산기슭 완사면과 산간분지에 분포되어 있다.

주요 농산물은 보리·콩·팥·조·감자·귀리 등이며, 특용작물로 대마가 다량 생산된다. 산간에서는 목탄·약초·송이 등이 많이 난다. 부령면과 서상면 일대의 산지에서 나는 송이버섯은 맛이 독특하고 우리 나라에서는 가장 질이 좋아 일제강점기에는 대부분이 일본에 수출되었다.

이진(梨津)·쌍포(雙浦)·연동(連洞) 등의 어항을 중심으로 어업이 활발하게 이루어져 대구·명태·청어·게·조개 등의 어획량이 많다.

광물로는 이진동산의 동, 관해면의 금·은·동·아연, 청암면의 금·은·철 등이 채굴된다. 서상면 고무산 일대에서 채굴되는 석회는 품질이 우수하여 시멘트의 원료 또는 공업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곳에서 채굴되는 석회는 대부분이 공장에서 시멘트로 제조되어 함북선 철도로 청진항에 운송되어 전국 각처로 수송된다. 그 밖에 전기 야금 공업도 이루어진다.

상업 활동은 5일 정기시장인 부령장과 부거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데, 부령장은 그 규모가 커서 우시장, 나무 시장, 곡류 및 어류 시장, 생활필수품 시장 등이 서며, 목탄·약초·산채·송이 등의 특산물은 다른 지방에서 온 상인들이 대부분을 사 간다.

동북부의 중심지인 부거장은 축우·곡류 등의 농·축산물과 신탄·약초·산채·송이 등 임산 부산물을 비롯하여 인근 어촌의 생선·염어·건어·미역·어패류 등이 집산, 거래되며, 어항으로는 이진·연진·쌍포어항 등이 있다.

철도는 경성에서 인입한 함경선이 수성천을 따라 군의 중앙을 남북으로 지나 창평·회령에 이르며, 고무산에서 무산으로 향하는 무산선이 분기한다. 국도는 철도를 따라 수성에서 회령과 무산으로 각각 통하는 것과 수성에서 동해안을 따라서 나진시를 잇는 1등도로가 있다.

부령면 부령동에 용이 승천하였다는 전설이 얽힌 팔담이 있는데, 그 주변의 경관이 수려하고 계곡에 맑은 물이 흐르며, 가까이에 옥포온천까지 있어서 사철 찾는 사람이 많다.

부령면 형제동의 형제암 주변과 석막면 옥련동옥련폭포 주변 등의 경관이 아름답고, 여름철에 그늘이 시원하여 혹서기에는 피서객이 많이 찾는다. 부거면 온천동에는 부거온천이 있는데, 교통이 불편하고 별로 알려져 있지 않아 근처 주민 외에는 찾는 사람이 적다.

읍·면

[관해면 觀海面]

군의 최동부에 위치한 면. 면적 180.05㎢, 인구 8,092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소청동이다. 본래 회령군 관하의 역산사(櫟山社)였으나 1884년(고종 21) 관해로 그 명칭을 고쳤다가 1913년 행정구역 조정 시에 부령군에 편입되었다.

면의 북부는 슬봉에서 북으로 달리는 지맥이 다시 남으로 뻗어 산악 지대를 이루었고, 경흥군 풍해면의 오지에서 흘러내린 소청천이 면의 남부 중앙을 북동에서 서남으로 흘러 동해로 들어가면서 그 유역에 평탄한 경지를 전개시키고 있다.

주요 농산물은 쌀·조·피·보리·기장·수수·옥수수·콩·팥·녹두·강낭콩·감자 등이다. 산간지대에서는 신탄재·약초·산채류와 송이 등의 생산이 많다.

동해안의 이진항 앞바다에서는 명태·대구·고등어·청어·임연수어·삼치·연어·꽁치·가자미·낙지·문어·게·조개·미역 등 각종 수산물이 어획 및 채취되며, 대부분이 나진과 청진 방면으로 반출된다.

광물로는 이진광산에서 동이 채광되는데, 이는 함경북도 유일의 동광으로 유명하다. 광장금광(廣長金鑛)은 함금석영맥(含金石英脈)이 잘 발달된 우수한 금광이다.

도로는 동해선 국도가 해안평야의 중앙을 동서로 지나고 있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소청(素淸)·신흥(新興)·나석(羅石)·구룡(九龍)·서리(西里)·이진(梨津)·산진(山津) 등 7개 동이 있다.

[부거면 富居面]

군의 중동부에 위치한 면. 면적 365.10㎢, 인구 9,120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부거동이다. 면의 서북단 군계에는 슬봉이 높이 솟아 그 여맥이 서부 면계를 이루었으며 동으로 뻗은 지맥이 다시 남으로 달려 동부 면계가 되었으므로 북부 일대는 산악 지대를 형성하고 있다. 북쪽 산지에서 흘러내리는 부거천은 면의 중앙으로 흘러 들어가 동해로 유입한다.

주요 농산물은 쌀·조·피·수수·옥수수·기장·콩·팥·강낭콩·감자 등이며, 북부 산간지대에서는 목탄·화목 등이 많이 생산된다. 동해안의 쌍포어항을 중심으로 명태·대구·고등어·청어·낙지·가자미·게 등의 어획량이 많다. 도로는 동해선 국도가 면의 남부를 지나고 있다.

부거동은 옛날에는 부가점(富家岾)이라 불리었으며 여진족이 살던 곳이다. 1417년(태종 17)에는 한때 경성부(鏡城府)에 병치하였던 두만강 하류의 경원부를 이곳에 복설(復設)하고 1434년까지 그 이북의 두만강변에 이르는 지역을 다스렸으며, 또 한때는 영북진을 두어 여진 방어의 전초기지로서 부거성(富居城)이 있었다.

이곳에서 서남쪽으로 약 2㎞ 떨어진 합전(合戰) 구릉 지대에는 수백 기의 여진인의 오래된 무덤이 있고, 그 서쪽 6㎞ 지점에 신선대(神仙臺)라는 명승이 있다.

용저 해안 지방에는 동호(東湖)·남호(南湖)·혈호(穴湖) 등 크고 작은 호수가 있어 풍치도 좋고 낚시터로도 유명하다. 온천동에 부거온천이 있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부거(富居)·횡병(橫兵)·판장(坂長)·청산(靑山)·독(篤)·쌍포(雙浦)·마전(麻田)·용저(龍渚)·사구(沙口) 등 9개 동이 있다.

[부령면 富寧面]

군의 중앙부에 위치한 면. 면적 396.07㎢, 인구 1만 2100명(1945 현재). 면 소재지는 부령동이다. 면의 서남단 면계에는 고성산이 우뚝 솟아 있고, 동북단의 면계에는 슬봉이 높이 솟아 있으며 그 여맥들이 동남으로 뻗어 면의 대부분은 산악 지대를 이루었다.

하천으로는 북부 무산령과 차유령 기슭의 여러 계곡에서 모여든 물줄기가 합쳐서 수성천이 되어 면의 중앙을 남으로 흐르며, 면의 서부에 자리잡은 고성산 동쪽 기슭에서 발원한 부춘천(富春川)은 동으로 흘러 부령동 부근에서 수성천과 합류한다.

주요 농산물로는 조·피·기장·보리·수수·옥수수·콩·강낭콩·감자 등이 많이 생산된다. 산간 촌락에서는 목재·시탄 등 임산물과 당귀(當歸)·방풍(防風)·오미자(五味子) 등 한약재 및 송이버섯이 많이 산출된다. 특히, 송이버섯은 풍미가 뛰어나고 출하 시기가 일러 이 고장 특산물로 알려져 있다.

부령동에는 수성천을 이용한 자가발전에 의하여 카바이트·망간철 등을 생산하는 전기 야금 공장이 있어 공업도시의 면모를 갖추었다.

함경선 철도와 국도가 면의 중앙을 남북으로 지난다. 면의 남부 형제동 철도변 냇가에 형제암이 있고, 읍에서 서쪽으로 8㎞ 떨어진 부춘산 계곡에는 팔담과 옥포온천이 있다. 따라서 이곳 경관 및 온천욕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이 많이 찾아온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부령(富寧)·형제(兄弟)·허통(虛通)·다갈(多葛)·최현(最賢)·백사(白沙)·유평(柳坪) 등 7개 동이 있다.

[삼해면 三海面]

군의 동남부에 위치한 면. 면적 85.20㎢, 인구 5,148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수평동이다. 면의 서북부는 북방 회령군과의 군계에 높이 솟은 슬봉 지맥이 군내 동북부로 뻗어 내린 영향을 받아 낮은 구릉 지대를 이루었고, 그 밖의 면내 중앙부 이남의 지역은 평탄한 농경지이다.

하천은 멀리 경흥군 풍해면 오지에서 발원하여 관해면으로 흐르는 소청천(素淸川)이 그 하구에서 이 면 최북단의 해안 부근을 통과하였을 뿐이다. 해안선은 굴곡이 심하며 최남단에는 사진만과 사진항이 있다.

주요 농산물로는 조·보리·기장·수수·옥수수·귀리·메밀·콩·팥·녹두·강낭콩·감자 등 잡곡생산이 많고, 유축농업이 발달하여 소·돼지·닭 등 가축 사육 두수가 많으며 농가의 부업으로 누에치기·양봉이 성행되고 있다. 산간 촌락에서는 신탄재(薪炭材)와 송이가 생산되며, 특히 송이 채취는 계절적으로 이르고 향취가 높다.

가진항과 사진항은 모두 군내 굴지의 어항으로서 그 앞바다에는 좋은 어장이 형성되어 명태·대구·고등어·임연수어·청어·연어·꽁치·낙지·가자미·문어·게·조개·미역 등 각종 수산물이 어획 및 채취되며, 그 어획물은 대부분 청진이나 나진 방면으로 반출된다.

도로는 동해선 국도가 면의 중앙을 동서로 지나고 있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수평(水坪)·내포(內浦)·가진(加津)·농운(農雲)·남랑(南浪)·노창(蘆倉)·사진(沙津) 등 7개 동이 있다.

[서상면 西上面]

군의 서북부에 위치한 면. 면적 483.05㎢, 인구 1만 1125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무릉동이다. 본래 이 면은 1674년(현종 15)까지 여진 방어를 위한 진(鎭)이 고무산과 폐무산에 번갈아 있었다.

면의 북부는 함경산맥, 동부의 험준한 무산령과 차유산이 가로놓여 있고, 서부는 차유령(車踰嶺, 914m)과 북성령(北城嶺, 1,722m)이 뻗었으며, 남부는 고성산·고성령(古城嶺, 1,095m)·대연곡산 등 높은 산령이 줄지어 면내 대부분의 지역이 산간벽지이다. 하천으로는 면의 동북부 면계 부근을 수성천이 남으로 흐른다.

주요 농산물로는 조·수수·기장·옥수수·콩·감자 등이며, 임산물로 목재·화목·목탄 등과 한약재로는 방풍·시호(柴胡)·당귀·오미자 등이 산출되며, 종실(種實)·산채 및 송이도 많이 난다. 고무산 일대에서는 다량의 양질 석회석이 생산되며 이를 이용하는 시멘트 공장이 있다.

함경선 철도와 국도가 면의 동북부를 통과하여 무산령을 거쳐 회령으로 들어가는데, 무산령은 경사가 급하고 20여 개의 긴 터널과 꼬불꼬불한 험로로 유명하다. 또 고무산에서 분기되는 무산선은 면의 북부 중앙을 횡단하여 차유령을 넘어 무산으로 통과한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3개교가 있다.

무릉(武陵)·무수(舞袖)·차령(車嶺)·창평(蒼坪)·양현(兩峴)·마양(馬養)·천중(天仲) 등 7개 동이 있다.

[석막면 石幕面]

군의 서남부에 위치한 면. 면적 161.50㎢, 인구 8,060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수원동이다. 면의 북서 방면은 고성산의 여맥이 뻗어 내리고, 동쪽 면계 중앙에는 산로산(散魯山, 746m)이 솟아 그 지맥이 남북으로 이어 면계를 이루었으므로 면내는 대체로 산간 촌락이 많다.

북에서 흘러내린 수성천은 면의 중앙으로 흘러 청암면과 청진시 관내로 흘러 들어간다. 면의 남부는 수성천 하류 유역에 좁은 평야가 있어서 쌀이 생산되고, 기타 지역의 농산물로는 조·피·기장·수수·옥수수·보리·콩·팥·강낭콩·감자 등이 많이 생산되며, 일찍부터 유축농업이 발달하여 소·돼지·닭 등의 사육 두수가 많다.

산간 촌락에서는 재목·화목·목탄 등의 임산물이 산출되며, 약재로는 방풍·시호·당귀·오미자 등과 종실·산채 등도 많고 송이는 특산품이다. 함경선 철도와 국도가 면의 중앙을 남북으로 통과한다.

황만동의 깊은 계곡에 청운사(靑雲寺)가 있으며 이 절에 기도하면 만사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영불(靈佛)이 봉안되었다는 소문이 나 있고 더불어 계곡의 자연미가 뛰어나 관광객이 많다.

면의 서북부 산지에서 흘러내리는 옥련천(玉蓮川) 하류에 옥련폭포가 있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수원(水源)·사하(沙河)·황만(黃萬)·금강(金降)·장흥(章興)·송(松) 등 6개 동이 있다.

[연천면 連川面]

군의 동부 중앙에 위치한 면. 면적 142.50㎢, 인구 6,105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연진동이다. 면의 서부 경계선에는 산로산이 솟아 있고, 북쪽 면계에는 광주령이 가로놓여 있으며, 그 밖에 높은 산령이 거의 없다. 그러나 슬봉의 지맥이 남으로 뻗어 면의 서북부를 뒤엉켜 달리고 있으므로 이 방면은 산지대를 이루었다.

해안 지방은 비교적 평탄하여 서고동저(西高東低)의 지세를 형성하였다. 하천으로는 북쪽 산지에서 발원한 연진천(連津川)이 면의 중앙을 흘러 동해로 들어가고, 그 북동쪽을 흐르는 하천은 유로가 짧고 수량이 적다.

주요 농산물로는 조·피·수수·기장·보리·옥수수·콩·강낭콩·감자 등 잡곡이 많으며, 근거리에 대소비지인 청진을 끼고 있기 때문에 농가의 부업으로 소·돼지·닭 등 가축 사육이 활발하다.

북부 산간 지방에서는 화목·목탄 등을 비롯하여 종실·약재·산채 등 임산물이 많이 생산되며, 특히 이곳은 송이의 산지로 유명하다.

동해안은 기동만이 둘러싸고 있고, 그 안쪽 깊숙한 곳에 자리잡고 있는 연진어항의 앞바다에 좋은 어장이 형성되어 명태·대구·고등어·임연수어·삼치·가자미·청어·꽁치·낙지·문어·게 등 각종 수산물이 많이 잡히며, 어획물의 대부분은 근접지인 청진 소비 시장에 반출된다.

도로는 동해선 국도가 광주령을 넘어 면의 중앙을 남북으로 지난다. 불옹동에는 안변 서왕사와 같은 시대의 창건이라고 전해지는 고찰 남석사(南釋寺)가 있어 유명하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연진(連津)·불옹(佛翁)·여운(如雲)·안진(安津)·창평(蒼坪)·기승(碁勝)·교원(橋院) 등 7개 동이 있다.

[청암면 靑巖面]

군의 최남단에 위치한 면. 면적 87.20㎢, 인구 5,043명(1945년 현재). 면 소재지는 토막동이다. 이 면의 명칭은 산석(山石)이 푸르다 하여 청암산(靑巖山)이라 이름한 데서 청암을 따서 청암면이라 칭하였다고 한다.

본래 관할구역이 꽤 넓었으나 이웃한 청진이 큰 중공업 도시로 발전함에 따라 1943년 그 구역 확장으로 인하여 면의 남부 지역을 청진시에 분할하여 주어 면적이 많이 줄어들었다.

이 면은 고산준령이 없고 북동쪽에 낮은 광주령(廣周嶺, 285m)이 있을 뿐으로, 지세는 대체로 낮은 구릉 지대로 이루어졌다. 서부 면계에는 수성천이 흐르고 있다.

수성천 유역은 비옥한 충적평야를 이루어 쌀 생산이 많으며, 기타 지역에서는 조·보리·피·수수·옥수수·콩·팥·강낭콩 등 잡곡이 많이 나고, 소·돼지·닭 등을 사육한다. 남부 지방은 청진시와 이어져 있으므로 배추·양배추·무·당근·우엉·감자·가지·오이·참외·수박 등 각종 원예작물 재배가 활발하여 야채와 육류의 공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하자원으로는 토막동 서쪽에 금·은 광상(鑛床)이 발달되어 있어서 일찍이 청암광산(靑巖鑛山)은 도내 유일의 우수 금광으로 이름이 높으며, 더욱이 근래 이 광산에서 니켈광상이 발견되었고 또 수은의 광석인 진사(辰砂)가 산출되어 더욱 유명하다.

함경선 철도와 국도가 면의 서부를 남북으로 지나며 도동에서 동해안 국도가 분기하고 있어 교통의 요충지이다. 교육기관으로는 초등학교 2개교가 있다. 토막(土幕)·서수라(西水羅)·도(道) 등 3개 동이 있다.

광복 후 변천

1949년 연천면·부거면·삼해면·관해면이 신설되는 나진군으로 분리되고, 1952년에는 서상면의 1개 이가 회령군에 편입되었다. 1960년 10월 청진시가 직할시가 되면서 군의 대부분지역인 서북 지역은 부령구역으로 개편되면서 청진시에 속하게 되었고, 남부지구의 3개리는 나진군에 속하게 되었다.

1967년에는 나진군에 속해 있던 7개 이가 다시 부령구역에 편입되었다. 1970년 7월 함경북도의 일부 행정구역이 개편되면서 부령구역이 청진시에서 갈라져 다시 부령군으로 되었다.

이때 부령 1, 2동이 합하여 부령읍으로, 고무산 1, 2동이 합하여 고무산노동자구가 되었다. 1977년 11월 청진시가 다시 직할시가 되면서 부령군은 청진시에 편입되어 부령구역으로 되었다가 1987년 4월 청진시에서 분리되어 함경북도에 속한 부령군으로 부활되었다. 군의 동쪽과 남쪽은 청진시, 서쪽은 무산군, 북쪽은 회령시와 접하여 있다.

동경 129°30′∼129°52′, 북위 41°51′∼42°14′에 위치하며, 면적은 1,254㎢, 인구는 7만 3400여 명이다(1996년 현재). 행정구역은 부령읍과 사하(沙河)·금강(金降)·형제(兄弟)·최현(最賢)·무수(舞袖)·창평(蒼坪)·석막(石幕) 등 7개 이, 고무산(古茂山)노동자구로 되어 있다.

중산성 산지가 우세한 군으로 산지의 비율이 87%를 차지하며, 평균 높이는 600m 안팎이다. 군 경계 지대에는 고성산(1,754m)·차유봉(1,552m)·슬봉(1,048m) 등 1,000m 이상의 산지들로 둘러싸여 있다. 군 영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서부 산지는 함경산맥의 동쪽 사면으로 병풍 모양을 이루어 경사가 급하고 좁은 계곡들이 많다.

하천은 수정천이 군의 중앙부를 흐르며, 그 지류인 부령천·백사천·다갈천·광암천·마리동천 등이 흐른다. 하천에는 산천어·고들메기·버들치·칠성어 등이 서식하며, 수력발전 및 공업용수와 관개용수로 이용되고 있다.

주요 기반암의 화강암이며, 토양은 갈색산림토가 대부분이고, 하천 유역에는 충적토가 분포한다. 연평균 기온 7.4℃, 1월 평균 기온 -9.5℃, 8월 평균 기온 21.5℃이며, 연평균 강우량은 703㎜로 8∼9월에 비가 많이 내린다.

이 군은 넓은 산림 면적을 가지고 있으며, 용재림·섬유 제지림·산열매림 등 산림자원이 많다. 섬유 제지림으로서는 황철나무와 피나무, 유지림에는 가래나무·잣나무 등이 많다.

그 밖에 돌배·머루·다래 등의 산과일과 송이버섯·고사리·도라지, 그리고 산삼·황기·감초 등의 산채와 약초들이 자라고 있다. 특히, 수성천 상류 계곡에는 만병초·월글나무·백리향 등 희귀한 고산식물이 자생하고 있다.

이 군은 농경지 비율이 낮으며, 전체 농경지 가운데 논은 6%, 밭은 90%, 과수원은 4%로서 밭의 면적이 압도적 비중을 차지한다. 주요 작물은 옥수수·감자·쌀·콩 등으로 조생종이 경작되고 있다. 공예작물로는 들깨와 담배가 생산되며, 그중에도 들깨 재배 면적이 많다.

주요 과일은 사과·배·복숭아·포도·살구 등이다. 초지 자원을 바탕으로 소·양·염소·토끼 등의 초식 가축이 주로 사육되고 있으며, 마전사슴목장과 용제오리공장이 있다.

공업은 야금·건재·전력·임산업·경공업 등 다양하게 발전하였다. 부령야금공장에서는 이원광산의 규석과 각지에서 나는 결삭밥을 모아 전기 제강 방법으로 규소철·크롬철·티탄철 등의 제조에 필요한 합급용 철을 생산하고 있다.

고무산석회석광산에서 채굴된 석회석을 원료로 생산된 시멘트는 해외에 수출하고 있고, 북부탄광불럭공장에서는 북부탄2전의 갱목을 생산하고 있으며, 식료 공장·제지 공장·일용품 공장 등 여러 개의 지방 공장들이 건설되어 있다. 군내에는 성천수와 수성천을 이용한 유역 변경식 발전소(1938년 건설)가 있으며, 최대 출력은 3만 1,600㎾이다.

교통망으로는 함북선(청진∼회령∼남양∼나진) 철도가 남북으로 통과하고 있으며, 무산선이 고무산역에서 분기된다. 무산·회령·연사·백암 등으로 통하는 도로가 있다.

군의 북부와 서부 경계에 있는 백사봉·차유령·고성산과 수성천 상류 계곡의 부령팔담·옥포온천이 경승지로 유명하다. 그 밖에 옥련천에는 12m 높이의 옥련폭포가 있으며, 부령읍 남쪽에 있는 형제암이 유명하다. 유적으로는 부령향교와 고무산성이 있으며, 부령고등기술전문학교·부령고등중학교를 비롯하여 각급학교가 있다. →청진시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1970)
『함북요람』(함경북도, 1970)
『함북대관』(金盛德, 正文社, 1970)
『함경북도지』(함경북도지편찬위원회, 1970)
『이북5도30년사』(이북5도위원회, 1970)
『북한문화재실태와 현황』(문화재관리국, 1967)
『인물의 고향』북한편(中央日報社, 1967)
『북한지지요람』(통일원, 196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