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

고전시가
작품
조선 인조∼현종 연간에 이정환(李廷煥)이 지은 시조.
이칭
이칭
국치비가
정의
조선 인조∼현종 연간에 이정환(李廷煥)이 지은 시조.
구성 및 형식

원래 제목은 ‘국치비가(國恥悲歌)’이며, 작자의 문집인 『송암유고(松巖遺稿)』에 실려 있다. 제작연대는 확실치 않으나, 작품의 소재인 병자호란의 국치와 이정환의 사망 연대로 보아 1636(인조 14)에서 1673(현종 14) 사이로 추정된다.

내용

병자호란의 국치(國恥)를 통분히 여겨 지은 연시조로 모두 10수이다. 첫째 수는 한밤중에 꿈을 깨어 혼자 일어나 청(淸)에 볼모로 잡혀간 소현세자(昭顯世子)의 학가선용(鶴駕仙容)을 만나고 온 이야기의 술회로 시작된다.

여섯째 수에서는 조정에는 무신(武臣)도 많건만 화친(和親)은 누구를 위한 것이냐고 되물어 안타까운 마음을, 마지막 열번째 수에서는 “이거사 어린 거사 잡말 마라스라/칠실(漆室)의 비가(悲歌)를 뉘라셔 슬퍼하리/어듸서 탁주(濁酒) 한잔 얻어 이 실람 풀가 하노라.”라 하여 국치(國恥)의 비분강개를 꾸밈없는 직선적인 어법으로 노래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각 수의 뒤에는 자신의 한역시(漢譯詩)를 붙였는데 한결같이 5언 6구의 직역시(直譯詩)로 되어 있다. 이 작품은 『송암유고』에 전할 뿐, 다른 시조집에서는 전혀 볼 수 없다. 이로 보아 이 작품이 가창을 통해서는 유포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병자호란을 내용으로 한 대표적인 시조작품이며, 특히 연시조 형식으로는 이 작품이 있을 뿐이다.

참고문헌

『송암유고(松巖遺稿)』
「이정환(李廷煥)의 비가연구(悲歌硏究)」(양순필, 『어문집』 4, 건국대학교대학원,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