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손님과 어머니 (손님과 어머니)

목차
관련 정보
사랑손님과 어머니
사랑손님과 어머니
현대문학
작품
주요섭(朱耀燮)이 지은 단편소설.
정의
주요섭(朱耀燮)이 지은 단편소설.
개설

1935년 11월『조광(朝光)』 창간호에 발표되었고, 1948년수선사(首善社)가 간행한 단편집 『사랑손님과 어머니』에 수록되었다. 성인의 연정을 동심의 눈으로 바라본 서정성 짙은 가작이라고 평가되어온 이 작품은 가장 널리 알려진 주요섭의 대표작이다.

내용

홀로 된 어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는 옥희네 집에 이 동리 학교 교사로 오게 된 아버지의 생전의 친구였다는 아저씨가 하숙을 하게 된다. 아버지가 쓰던 사랑에 기거하게 된 아저씨는 ‘나’와 금방 친해진다. 아버지 없는 ‘나’로서는 아저씨가 아버지가 되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가지게 된다. 그래서 어느 날 아저씨에게 불쑥 그 말을 꺼냈더니 아저씨는 까닭 없이 얼굴을 붉히며 못쓴다고 말하는 목소리가 몹시 떨리었다.

또 어머니를 기쁘게 하려고 유치원에서 살짝 뽑아온 꽃을 아저씨가 갖다 주라고 하였다며 어머니에게 주었을 때 어머니도 얼굴이 빨개진다. 어느 날 밤 어머니는 달빛 속에서 아버지의 옷을 장롱 속에서 꺼내보고 있었다. 아저씨나 어머니는 ‘나’로서는 잘 알 수 없으나 모두 깊은 시름에 빠져 있는 듯하다.

어머니가 종이가 든 사랑 아저씨 손수건을 ‘나’를 통하여 전한 며칠 뒤 아저씨는 예쁜 인형을 ‘나’에게 주고 영영 집을 떠나버린다. 어머니는 내 손을 잡고 뒷동산으로 올라가 아저씨가 탔을 기차를 멀리 바라본다. 다시 풍금 뚜껑은 닫히고 찬송가책 갈피에 끼워 있던 마른 꽃송이는 버려진다. 매일 사던 달걀도 다시는 사지 않았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네 단계로 나누어지는 작자의 작품 경향 중 2기에 속하며, 전통 윤리에 좌절되는 젊은 과부 어머니의 사랑을 작중화자인 딸 옥희의 눈을 통하여 그리고 있다. 제1기의 갈등으로 인한 파괴적 충동이 빚는 물리적 폭력과 대조되는 소극적인 순응의 자세로 봉건 질서에 억압된 욕망의 치열함을 잘 부각시켰다.

이후의 「극진한 사랑」(1948)이나 「열줌의 흙」(1967)의 여인상과 대비해보아도 순종과 억압의 폐쇄 사회에서 저항과 자유의 개방 사회로 가는 과도기적 인간상이 ‘어머니’와 ‘사랑손님’임을 알 수 있다. 일인칭 관찰자의 시점에서 그려진 심리 변화나 행동에 대한 정적인 묘사가 이 작품을 수작으로 끌어올리는 데 공헌하였다.

참고문헌

『한국현대소설론』(천이두, 형설출판사, 1969)
「주요섭론(朱耀燮論)」(구인환, 『아네모네의 마담』, 1976)
「여인상 창조에 보인 탁월한 재능」(임헌영, 『사랑손님과 어머니』, 삼중당, 197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