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문학 ()

목차
고려시대사
단체
고려시대 국자감(國子監)에 편제된 경사육학(京師六學)의 하나.
목차
정의
고려시대 국자감(國子監)에 편제된 경사육학(京師六學)의 하나.
대상

취학자의 신분에 따른 학과선택으로 7품 이상의 자제와 서인(庶人) 가운데에서 우수한 자가 사문학(四門學)에 입학하였으며, 잡로(雜路)·공(工)·상(商)·악(樂) 등 천사자(賤事者)와 대소공친범가자(大小功親犯嫁者), 악역(惡逆)을 범한 귀향자(歸鄕者) 등의 자손과 사죄(私罪)를 범한 자는 입학을 불허하였다.

사문학의 정원은 300명이었으며 많을 때에는 600명까지 되었다. 교과과정은 국자학(國子學)·대학(大學)과 같은 과정으로서 『효경(孝經)』·『논어(論語)』·『상서(尙書)』·『공양전(公羊傳)』·『곡량전(穀梁傳)』·『주역(周易)』·『모시(毛詩)』·『주례(周禮)』·『의례(儀禮)』·『예기(禮記)』·『좌전(左傳)』을 정규과목으로 하였고, 산수(算數)와 시무책(時務策)도 아울러 연습하고 매일 글씨 한장씩을 쓰도록 하였으며, 『국어(國語)』·『삼창(三倉)』·『이아(爾雅)』등도 겸하여 읽게 하였다. 재학연한은 8년 반이었고 교수요원으로 정8품의 사문학박사(四門學博士)와 조교(助敎)가 있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한국사(韓國史)』6(국사편찬위원회, 1975)
『고려시대사(高麗時代史)』(김상기, 동국문화사, 196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