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봉집 ()

삼봉집
삼봉집
조선시대사
문헌
조선 전기의 문신 · 학자, 정도전의 시가와 산문, 철학, 제도 개혁안 등을 엮어 1397년에 간행한 문집.
내용 요약

『삼봉집』은 조선 전기의 문신·학자인 정도전의 글을 엮어 간행한 문집이다. 1397년(태조 6) 정도전이 살아 있을 때 2권으로 처음 간행되었다. 그 뒤 후손에 의해 중간·증보되었다. 지금 전하는 『삼봉집』은 1791년에 왕명으로 간행한 14권 7책이다. 권근의 서문과 신숙주의 후서가 있으며 권근의 주석도 붙어 있다. 이 책에는 정도전의 시가와 산문은 물론 철학, 제도 개혁안 등이 담겨 있다. 특히 여기에 수록된 『조선경국전』은 뒷날 『경국대전』 성립의 모체가 되었다. 『삼봉집』은 조선의 건국이념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문신 · 학자, 정도전의 시가와 산문, 철학, 제도 개혁안 등을 엮어 1397년에 간행한 문집.
내용

『삼봉집』은 1397년(태조 6) 정도전이 살아 있을 때 그의 아들에 의해서 2권으로 처음 간행되었다. 그 뒤 1465년(세조 11) 그의 증손에 의해서 6책으로 중간되고, 다시 1486년(성종 17) 8책으로 증보되었다.

그러나 지금 전하는 『삼봉집』은 1791년(정조 15)에 왕명으로 다시 간행한 책으로서, 구본(舊本)에 누락된 진법(陣法)과 시문을 수록했으며, 정도전의 사실(事實)에 대한 기록을 보완하고 편차를 다시 분류해 14권 7책으로 만든 것이다. 여기에는 권근(權近)의 서(序)와 신숙주(申叔舟)의 후서(後序)가 들어 있으며, 성석린(成石璘)이 시운을 뽑고, 권근이 전편에 걸쳐서 비점(批點)과 교정을 하고 주석도 붙였다.

이 책의 내용을 순차에 따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1∼4권에는 시(詩) · 부(賦) · 사(詞) · 악장 · 소(疏) · 전(箋) · 서(序) · 기(記) · 잡문이 수록되어 있다. 시문은 한결같이 애국애민의 충정이 담긴 것이 특징이며, 무인적 기백이 곳곳에 드러나 문무 겸비의 인물됨이 다른 성리학자와 구별된다.

5 · 6권에 수록된 『경제문감』(상 · 하)은 1395년(태조 4)에 제진(製進)한 글로서, 중국 역대의 재상(宰相) · 대간(臺諫) · 위병(衛兵) · 감사(監司) · 수령(守令) 등의 연혁과 직무 등을 서술하였다. 여기에서는 재상 · 대간 · 위병 · 감사 · 수령의 직책을 강화해 중앙집권체제의 실효를 거두는 것이 위정의 요체임을 강조하였다.

7 · 8권에 수록된 『조선경국전』(상 · 하)은 『경제문감』보다 1년 앞선 1394년(태조 3)에 제진한 것으로서, 『주례(周禮)』의 육전 체재를 모델로 하여 조선의 현실에 맞게 조정한 법전이다. 앞머리에는 왕위 계승과 국호 제정의 원칙을 설명하고, 다음에는 치전(治典) · 부전(賦典) · 예전(禮典) · 정전(政典) · 헌전(憲典) · 공전(工典)의 순으로 치국의 대요를 기술하였다.

치전에서는 특히 재상의 직책과 고시 제도(考試制度)에 의한 관리 임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부전에서는 국리(國利) · 민복(民福)이 조화된 수취 체제의 강화 방안을 제시하였다. 예전에서는 유교적 사회 질서의 안정과 교육과 언론의 확대, 그리고 우호선린의 사대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정전에서는 문무일치와 병농일치에 입각한 국방 강화의 원칙을 제시했으며, 형전(刑典)에 해당하는 헌전에서는 덕치주의적 형벌 제도의 원칙을 강조하였다. 공전에서는 사치 억제와 민력(民力)의 축적이 수공업이나 토목 공사의 요체임을 제시하였다.

9 · 10권에는 정도전의 철학 사상을 담은 『불씨잡변(佛氏雜辨)』『심기리편(心氣理篇)』 · 『심문천답(心問天答)』이 실려 있다. 대부분 성리학의 철학적 우위성을 강조하는 입장에서 도교와 불교를 비판한 글이다.

특히, 『불씨잡변』은 불교의 교리를 「윤회」 · 「인과」 · 「심성」 · 「지옥」 등 10편으로 나누어 조목조목 비판하고, 그 사회적 해독까지 지적해 일대 정신 혁명을 시도하고, 나아가 승려들의 정치 간여를 막기 위해 쓴 것이다. 여말선초 유학자들의 불교 비판 중에서 『불씨잡변』은 가장 높은 수준을 보여준다.

11 · 12권에는 1397년(태조 3)에 쓴 『경제문감별집』(상 · 하)이 실려 있다. 이 책은 앞서 쓴 『경제문감』이 신하의 직분만을 다룬 한계성을 극복하고, 군주의 치도(治道)를 정리하기 위해 중국과 고려 역대 왕의 치적을 기술한 것이다. 특히, 고려 역대 왕의 치적에 대한 서술은 이제현(李齊賢)과 사신들의 사찬(史贊)을 채록한 것으로 사서의 성격을 띤다.

그리고 이 책의 말미에는 「경제의론(經濟議論)」을 첨가해 『주역』의 괘상(卦象)에 나타나 있는 군주의 치덕을 차례로 서술했는데, 주로 정호(程顥)의 『주역집전설(周易集傳說)』을 채록한 것이다. 그러나 그 중 태반이 탈락된 채 일부만이 전한다.

13권에는 진법(陣法)과 습유(拾遺)가 들어 있다. 정도전은 원래 병법가로서도 일가를 이루어 이미 「팔진삼십육변도보(八陣三十六變圖譜)」 · 「오행진출기도(五行陣出奇圖)」 · 「강무도(講武圖)」 등의 병서를 짓기도 했다.

그런데 「진법」은 이것들을 더욱 발전시켜 요동 정벌 운동에 직접 응용할 목적으로 지은 것이다. 내용은 『주례』의 수수법(蒐狩法)과 중국 역대 명장들의 병법을 참고해, 진치는 방법, 지휘관의 통솔 방법과 군법 · 공격 · 방어 방법 등을 자세히 설명하였다.

「습유」는 『고려사』 · 『동국여지승람』 등에 실려 있는 정도전의 유문(遺文)을 수집한 것으로, 표(表) · 전(箋)과 같은 중요한 문서가 들어 있다.

14권 부록에는 정도전의 일생 경력에 관계되는 자료를 널리 모은 「사실(事實)」과, 정도전에 대한 후세인들의 평을 모은 「제현서술(諸賢敍述)」이 실려 있다.

의의와 평가

『삼봉집』은 조선의 건국이념을 연구하는 데 가장 귀중한 자료로서 의의가 있다. 특히 이 책에 수록된 『조선경국전』은 뒷날 『경제육전』을 거쳐 『경국대전』 성립의 모체가 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

참고문헌

『정도전사상의 연구』(한영우, 서울대학교출판부, 1983)
『삼봉집해제』(신석호, 국사편찬위원회, 1961)
「삼봉 정도전의 법사상」(이재룡, 『민족문화연구』 23, 1990)
관련 미디어 (6)
집필자
한영우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