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궁가 ()

목차
국악
작품
판소리 다섯마당 가운데 하나.
이칭
이칭
토끼타령, 별주부타령(鼈主簿打令), 토별가(兎鼈歌)
목차
정의
판소리 다섯마당 가운데 하나.
내용

용왕(龍王)이 병이 들자 약에 쓸 토끼의 간을 구하기 위하여 자라는 세상에 나와 토끼를 꾀어 용궁으로 데리고 간다. 그러나 토끼는 꾀를 내어 용왕을 속이고 살아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판소리로 짠 것이다. 「토끼타령」·「별주부타령(鼈主簿打令)」·「토별가(兎鼈歌)」라고 부르기도 한다.

「수궁가」의 사설이 우화적인 이야기이고 등장인물끼리 말씨름하는 대목으로 되어 있어서 소리 또한 아기자기한 대목들이 많다. 그러나 왕과 신하들을 등장인물로 하였기 때문에 진지한 소리들이 나와 ‘소적벽가(小赤壁歌)’라 하여 명창들은 허술히 여기지 않았다.

「수궁가」는 조선 중기에 이미 불렸을 것이지만 송만재(宋萬載)의 『관우희(觀優戱)』, 이유원(李裕元)의 『관극팔령(觀劇八令)』과 같은 조선시대 후기 문헌에 처음 보인다. 순조 때의 명창 신만엽(申萬葉)이 「수궁가」를 잘 하였고, 특히 ‘토끼기변’과 ‘소지노화(笑指蘆花)’가 그의 더늠(명창이 독특하게 만들거나 다듬은 판소리의 한 대목)으로 전해지고 있다.

철종 때의 송우룡(宋雨龍)·김거복(金巨福)·김수영(金壽永), 고종 때에는 김찬업(金贊業)·신학준(申鶴俊)·유성준(劉成俊)이 「수궁가」를 잘 불렀다. 「수궁가」는 바디(더늠)마다 짜임새가 얼마쯤 다르게 되어 있으나 초앞, 용왕득병, 도사진맥(道士診脈), 토끼화상(畫像), 세상풍경, 상좌다툼, 토끼와 자라, 수궁 풍경, 토끼기변, 세상에 나오는데, 토끼 욕설, 뒤풀이로 짜여진 바디가 많다.

수궁가에서 이름난 소리 대목은 용왕탄식(진양-계면조), 약성가(藥性歌, 자진모리-우조), 토끼화상(중중모리-계면조 또는 평조), 고고천변(皐皐天邊, 중중모리-평조 또는 계면조), 토끼와 자라(중중모리-계면조), 토끼신세(자진모리-계면조), 토끼기변(중모리-계면조), 가자가자(진양-우조), 백매주를 바삐 지나(중중모리-평조), 토끼욕설(중모리-추천목)을 들 수 있다.

「수궁가」는 재치있고 아기자기한 소리와 아니리(창을 하는 중간 중간에 가락을 붙이지 않고 이야기하듯 엮어 나가는 사설), 발림으로 짜서 기지와 해학적인 맛을 들여 판을 벌여야 한다.

참고문헌

『신재효(申在孝)의 판소리사설연구』(강한영,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69)
『조선창극사(朝鮮唱劇史)』(정노식, 조선일보사 출판부, 1940)
「토끼전의 서민의식과 풍자성」(인권한, 『고려대학교 어문론집』 14·15합집,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