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가 ()

목차
관련 정보
안민가
안민가
고전시가
작품
신라 경덕왕 24년에 충담(忠談)이 지은 향가.
목차
정의
신라 경덕왕 24년에 충담(忠談)이 지은 향가.
내용

신라 경덕왕 24년에 충담(忠談)이 지은 향가. 10구체로 되어 있다. ≪삼국유사≫ 권2 <경덕왕 충담사 표훈대덕(景德王 忠談師 表訓大德>조에 작품의 유래에 관한 배경설화와 향찰로 표기된 원문이 함께 전한다.

경덕왕이 3월 3일에 귀정문(歸正門) 다락 위에 올라 신하들에게 누가 영복승(榮服僧)을 데려 오겠느냐고 두 의미(화려하게 옷을 입은 승려의 의미와 영화롭게 일을 해줄 승려의 의미)를 가진 말을 하였다.

신하들은 영복승의 의미를 화려하게 옷을 입은 승려의 의미로 보고, 마침 위풍이 있는 한 대덕이 그 앞을 배회하자 그를 데려왔는데, 왕은 자기가 바라는 영승(榮僧)이 아니라고 돌려보냈다. 이 과정에는 이미 왕과 신하들의 갈등이 내재해 있다.

그 다음에 누더기옷을 입고 앵통(櫻筒)을 진 다른 중이 남쪽으로부터 걸어오자, 왕이 그 중을 기뻐하며 맞아, 이름을 물으니 충담이라고 하였다. 충담이 남산 삼화령(三花嶺)의 미륵세존불상에게 차를 끓여 바치고 오는 길이라고 하므로 왕이 차를 요청하였더니, 차의 맛이 이상하고 그릇에서 향내가 풍기었다.

왕이 충담의 <찬기파랑사뇌가 讚耆婆郎詞腦歌>가 뜻이 매우 높다[其意甚高]는 소문을 들은 바 있었으므로, 이를 충담에게 물으니 과연 그렇다고 하였다.

이어서 왕이 백성을 다스려 편안하게 할 노래[理安民歌]를 지어달라고 충담에게 요청하니, 충담은 ‘이안민가’를 짓지 않고 <안민가>를 지어 바쳤다. 왕이 아름답게 여겨 왕사로 봉하였으나 사양하였다.

이러한 유래담에서 <안민가>는 경덕왕이 백성을 다스려 편안하게 하고자[理安民] 한 의도에 충담은 백성을 편하게[安民] 하는 노래로 바꾸어 대답한 의도가 숨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기본 내용은 왕은 아버지요, 신하는 어머니요, 백성은 어린아이라고 비유하고, 각기 자기 본분을 다하면 나라와 백성이 편안하다는 것이다.

향찰(鄕札)로 표기된 원가사, 그 해독 및 현대 어석을 보면 다음과 같다.

① 원문

君隱 父也/臣隱 愛賜尸 母史也/民焉 狂尸恨 阿孩古/爲賜尸知 民是 愛尸 知古如/窟理叱 大肸 生以支 所音 物生/此肸 喰惡攴 治良羅/此地肸 捨遣只 於冬是 去於丁/爲尸知 國惡支(←攴) 持以支 知古如/後句 君如 臣多攴(←支) 民隱如/爲內尸等焉 國惡 太平恨音叱如

② 해독

님검은 아비야/알바단 ᄃᆞᆺ오실 어시야/일거언 얼ᄒᆞᆫ 아ᄒᆡ고/ᄒᆞ실디 일건이 ᄃᆞᆺ올 알고다/窟理(구리, 理窟)○ 한흘 살이기 숌 物生(갓살, 生物이)/이흘 자압 다ᄉᆞᆯ아라/이 다흘 ᄇᆞ리곡 어ᄃᆞᆯ이 니거-뎌/ᄒᆞᆯ디 나라아기 디니이기 알고다/後句(아야, 後句) 님검답 알바단답 일건답/ᄒᆞᄂᆞᆯᄃᆞ언 나라악 太平ᄒᆞᆫ음ᄯᅡ (양희철 해독)

③ 현대어 풀이

임금은 아버지야!/신하는 사랑하실 어머니야!/백성은 경망한 아이고(?)/하실지? 백성이 사랑할 것을 알고다!/주린 배(/理窟)의 큰 것을 살리기에 있음의(/을) 물건을(/生物이)/이를 먹어 다스리도다(다스려지도다)!/이 땅을 버리고 어디로 가져?!/할지? 나라가 디니이기 알고다!/아야 임금답게 신하답게 백성답게/현재 할 것이면(현재 할 것인가는?) 나라 太平함니다! (양희철 풀이)

위 해독을 양주동(梁柱東)이나 김완진(金完鎭)의 해독과 비교하면 많은 차이점이 드러난다. 그 중의 상당수는 당시의 언어체계로 표기할 때와 당시의 우리말로 해독하느냐 한자로 해독하느냐에서 나타나는 차이이다.

이런 것들은 그 의미 면에서는 세 해독의 의미가 거의 같으나, 이 해독은 시어의 특성인 많은 중의법들을 계산한 것이 차이이다.

그러나 중의법을 제외하고도 의미와 표기가 다른 것을 보면, 위의 ‘窟理(구리, 理窟)○ 한흘’은 ‘구릿ᄒᆞᄂᆞᆯ’과 ‘구믈ㅅ다히’로, ‘살이기 숌 物生(갓살, 生物이)’은 ‘살이기 바라ᄆᆞᆯᄊᆡ’과 ‘살손 物生’으로, ‘자압’은 ‘치악’과 ‘머기’로, ‘다ᄉᆞᆯ아라’는 ‘다ᄉᆞ릴러라’와 ‘다ᄉᆞ라’로 해독되기도 하였다.

동시에 작품의 분구(分句)에서도 ‘ᄒᆞ실디’, ‘ᄒᆞᆯ디’, ‘ᄒᆞᄂᆞᆯᄃᆞᆫ’ 등은 앞의 구에 혹은 해당 구에 붙는다고 주장하기도 하나, 두 가지가 동시에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에 ‘ᄒᆞ실디’, ‘ᄒᆞᆯ디’, ‘ᄒᆞᄂᆞᆯᄃᆞᆫ’ 등을 앞의 구에 붙이면, ‘왕이 가정 혈연적인 군○신○민의 관계를 말하여 서로가 상호 사랑과 그 인식의 바탕 위에서, 군○신○민 각자가 각자다우면 나라가 지켜지고 태평하다는 교훈적 권고’의 의미를 갖는다.

동시에 ‘ᄒᆞ실디’, ‘ᄒᆞᆯ디’, ‘ᄒᆞᄂᆞᆯᄃᆞᆫ’ 등을 각각 제4○8○10구에 소속시키면, 해당 행은 각각 도치구문이 되면서, ‘군○신○민 각자가 각자답지 못하여, 군○신○민이 상호간의 사랑과 그 인식을 모르고, 악정에 의해 백성이 나라를 떠나려 하고, 나라가 태평하지 못함을 책문(責問)하고 그 반대의 정치를 권고하는 책난(責難)의 의미’를 가진다.

개인적 서정보다는 백성을 다스려 편안하게 하고자 한 현실 효용적인 노래로, 유교와 불교의 애타사상(愛他思想)·민본사상(民本思想)·정법사상(正法思想)·정명론(正名論) 등이 복합되어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조선고가연구(朝鮮古歌硏究)』(양주동, 박문서관, 1942)
『향가해석법연구(鄕歌解釋法硏究)』(김완진, 서울대학교출판부, 1980)
「삼국유사 향가연구」(楊熙喆, 太學社, 1997)
「안민가(安民歌)의 이해」(윤영옥, 『어문학』 32, 1975)
「안민가연구(安民歌硏究)」(박노준, 『신라가요연구,』 정음사, 1979)
「안민가연구」(박노준, 『신라가요연구』, 정음사, 1979)
「안민가(安民歌)」(변종현, 『향가문학연구』, 일지사, 199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