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아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가 중국 산둥성(山東省)에 설치한 신라소(新羅所)의 관직.
목차
정의
신라가 중국 산둥성(山東省)에 설치한 신라소(新羅所)의 관직.
내용

본래 중국 당나라의 관직이다. ‘압(押)’이란 주관한다는 뜻이며, ‘아(衙)’는 아(牙)로서 아기(牙旗)의 줄인 말이다.

군대의 기를 관장하는 무관직(武官職)으로서, 지방의 절도사(節度使) 뿐만 아니라 진(鎭) 같은 지방분견대 내에도 다수가 설치되어 있었다. 이것이 차차 지방 주(州)·현(縣) 소속의 사무직으로 변화하여 나갔다.

9세기 전반기 신라인들이 정착해 있던 산둥성 등주(登州)문등현(文登縣)적산촌(赤山村)의 경우는, 그 압아가 신라인 장영(張詠)이었다. 장영의 관직명은 ‘당주군사압아(當州軍事押衙)’·‘구당신라소압아(勾當新羅所押衙)’·‘신라통사압아(新羅通事押衙)’ 등으로 불려지고 있는데, 이로 보아 압아가 신라소와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장영은 압아의 자격을 띤 채 당시 중국에 유학와서 불법체류하고 있던 일본승려 엔징(圓仁)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그를 후원하였다.

참고문헌

『금석속편(金石續編)』
『입당구법순례행기(入唐求法巡禮行記)』
『당 고구려유민(唐 高句麗遺民)과 신라교민(新羅僑民)』(김문경, 일신사, 1986)
『入唐求法巡禮行記の硏究』(小野勝年, 鈴木學術財團, 196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