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소도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발해에서 당나라로 건너가 빈공과 진사에 합격한 관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발해에서 당나라로 건너가 빈공과 진사에 합격한 관리.
개설

대현석 재위연간(871∼893)에 당나라로 건너가, 빈공과(賓貢科)에 진사로 합격하였다. 그때 함께 응시하였던 신라의 이동(李同)보다 석차가 위에 있는 영광을 얻었다.

이를 가리켜 최치원(崔致遠)은 “한 나라(신라)의 수치로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그러나 그의 아들 광찬(光贊)이 906년 당나라의 빈공과에 합격하였으나, 석차가 신라의 최언위(崔彦撝)보다 밑이었다. 마침 오소도가 당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이 사실을 알고 전에 자신이 이동보다 위였음을 상기시키면서, 그의 아들 광찬 역시 윗 석차에 놓이도록 요청하였다.

그러나 당나라 조정은 최언위의 재주와 학식이 광찬보다 빼어남을 들어 허락하지 않았다. 이 쟁장사건은 신라와 발해 사이의 대립양상이 당나라를 매개로 한 문화적 우열의 경쟁으로 기울고 있음을 나타내주고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최문창후전집(崔文昌候全集)』
『渤海國志長編』(金毓黻, 華文書局, 193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