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조 ()

윤봉조 초상
윤봉조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공조참판, 지중추부사, 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명숙(鳴叔)
포암(圃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80년(숙종 6)
사망 연도
1761년(영조 37)
본관
파평(坡平, 지금의 경기도 파주)
주요 관직
실록도청당상|공조참판|대제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공조참판, 지중추부사, 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파평(坡平). 자는 명숙(鳴叔), 호는 포암(圃巖). 윤유건(尹惟健)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호조참판 윤비경(尹飛卿)이다. 아버지는 직장(直長) 윤명원(尹明遠)이며, 어머니는 김세진(金世珍)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99년(숙종 25) 생원이 되고, 1705년(숙종 31)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지평(持平)·사서·정언·부수찬 등을 거쳐, 1713년 암행어사가 되었다. 이어 이조좌랑·부교리·사인·응교 등을 역임하고 승지가 되었다.

영조가 숙종 때의 구신을 등용하려 하므로, 어느 벼슬에 누구를 쓰는 것이 옳다는 식의 말을 하여 영조에게 경박한 사람으로 인정되었다. 탕평책에 반대한 이조참의 방만규(方萬規)의 상소사건에 관련되어 하옥되었다가 삭주에 귀양갔으나 곧 석방되었으며, 좌의정 민진원(閔鎭遠)에 의하여 홍문관대제학에 천거되었으나 영조가 허락하지 않았다.

1727년(영조 3) 이광좌(李光佐)가 정권을 획득한 다음 해에 정의현(旌義縣)에 귀양가서 오랫동안 안치되었다. 부제학으로 있을 때에 실록도청당상을 겸하여 『경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1735년 전리(田里)에 방귀(放歸)되었다가 1741년 관직이 복구되어 공조참판이 되었다.

1743년 다시 부제학이 되고 이어 지중추부사로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갔으며, 1757년 우빈객(右賓客)·판돈녕부사를 거쳐 1758년에 대제학이 되었다. 문장에 능하였으며 특히 소차(疏箚)에 능하였다. 저서로는 『포암집』이 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속조야집요(續朝野輯要)』
『국조방목(國朝榜目)』
『사마방목(司馬榜目)』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