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안국 ()

유교
인물
조선시대 예조참의, 울산판관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정경(定卿)
설초(雪樵)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69년(선조 2)
사망 연도
1629년(인조 7)
본관
양주(楊州)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예조참의|울산판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예조참의, 울산판관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양주(楊州). 자는 정경(定卿), 호는 설초(雪樵). 아버지는 우수운판관(右水運判官) 윤응상(尹應商)이며, 어머니는 전주이씨(全州李氏)로 교하현감(交河縣監) 이원우(李元友)의 딸이다. 박세당(朴世堂)은 그의 외손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89년(선조 22) 진사시에 합격하였고, 1591년 명경과(明經科)에 급제, 승문원정자(承文院正字)에 추천되었으나 실무자들이 성혼(成渾)·이이(李珥)의 당(黨)이라고 하여 임명되지 못하였다. 그 후 공조정랑(工曹正郞)·호조정랑(戶曹正郞)을 거쳐 예조참의(禮曹參議)를 역임하였다.

또한 천추사(千秋使)로서 중국에 다녀오기도 하였고, 울산판관(蔚山判官)으로 나가서는 임진왜란에 당하였던 전화(戰禍)를 복구하니, 그 고을 백성들이 송덕비(頌德碑)를 세워 주었다. 윤안국은 마음 가짐이 개결하여 권문에는 출입하지 아니하였으며, 화복(禍福)에 연연하지 않고, 이이첨(李爾瞻)·기자헌(奇自獻) 등과는 절교하였다. 시(詩)에도 뛰어났으며, 저서로는 『설초유고(雪樵遺稿)』 1책이 있다. 윤안국은 인조반정 이후 판결사, 예조참의, 동부승지, 좌부승지, 강원도관찰사, 병조참의, 상주목사를 거쳐 형조참의에 이르렀으며, 1629년 명에 사신으로 가던 도중 익사하였다.

참고문헌

『설초유고(雪樵遺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