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큰줄땡기기 ( 큰줄땡기기)

목차
관련 정보
민속·인류
놀이
문화재
음력 정월 보름날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에서 군민 모두가 참여하는 민속놀이.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의령큰줄땡기기(宜寧큰줄땡기기)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무형문화재(1997년 01월 30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의령군
목차
정의
음력 정월 보름날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에서 군민 모두가 참여하는 민속놀이.
내용

1997년 경상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음력 정월 보름날 군민 모두가 참여하는 대동놀이다.

유래를 기록한 문헌은 없으나 원래 마을 단위 혹은 마을 대 마을로 행하던 줄다리기가 함안현에 속했던 의령지역과 신번현이 합쳐져서 의령현으로 된 1800년경부터 고을의 행사로 규모가 커져서 큰줄댕기기가 된 것으로 추정한다.

의령 큰줄댕기기 민속놀이는 1910년대까지 세시적 행사로 매년 행하다가 일제시대에 4회 놀고, 광복 이후 매년 계속되다가 농촌인구의 감소로 1972년부터 의병제의 부대행사로 격년제로 놀이를 하고 있다. 놀이의 편제는 현청(현재 군청) 앞 큰길을 기준으로 물위와 물아래로 나누어 물위가 수줄, 물아래가 암줄을 맡는데, 출생지별로 편이 갈라진다.

군내의 마을마다 짚을 모아 세 가닥의 왼 새끼로 꼬아서 만든 지름 15㎝, 길이 50∼130m 정도의 작은줄을 하나씩 가지고 정월 열흘 께가 지나면 놀이장소로 가지고 온다.

이 작은줄을 150 개 정도 나란히 놓는데, 가운데는 긴 줄을, 두 가장자리에는 짧은 줄이 가게 한다. 그것을 50㎝ 간격으로 새끼로 엮으며 누벼 고정시킨 뒤에 멍석말이하듯이 굴려서 묶으면 중간 부분은 둘레가 4m, 두 끝 부분은 3m 정도의 큰줄이 된다.

이것을 반으로 접어 큰 고를 만들고 원줄에 길이 30m의 가짓줄(벗줄)을 100 개 정도 달고, 원줄의 끝을 풀어 꽁지줄을 만든다. 줄의 모습이 흡사 풍농이 되게 비를 내리는 용과 같다.

먼저 두 편의 모가비(두령)가 큰 고 앞에 고사를 지내고 동원된 풍물패들이 풍악을 울려 분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수줄의 큰 고를 암줄의 큰 고에 넣어서 비녀목을 꽂고 두 편이 잡아당겨 겨룬다. 물아래편이 이기면 들녘 논에 홍수가 지지 않아서 풍농이 되고, 물위편이 이기면 가뭄이 들지 않아 대풍이 든다고 한다.

줄다리기의 승부 뒤에 두 편에서 각각 모가비(패의 우두머리)를 태운 빈 상여를 메고 나와서 돌고, 상대편의 골목에 가서 헛 곡소리를 내고 야유를 하다가 만나면 육탄전을 벌인다. 시합이 끝나면 줄을 끊어서 배분을 하여 큰방 아궁이에 불을 때거나 둥글게 고를 만들어 큰방·문 위·부엌·사립문에 걸어 액을 막는다.

이처럼 큰 줄 댕기기는 고을의 태평무사, 풍농, 가정의 제액(除厄) 등 종교적 목적으로 행할 뿐 아니라 지역공동체 구성원의 갈등해소, 화합, 단결 등의 사회적 기능을 지닌 즐거운 축제적 놀이이기도 하다.

의령큰줄땡기기는 2015년 12월 2일 유네스코 제10차 무형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우리나라의 기타 5건(기지시줄다리기, 영산줄다리기, 삼척기줄다리기, 남해선구줄끗기, 감내게줄당기기) 및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줄다리기 종목 등과 더불어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의 민속놀이』(김광언, 인하대학교출판부, 1982)
『한국의 민속놀이』(심우성, 삼일각, 198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