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인 ()

근대사
인물
개항기 통리기무아문 참모관을 역임한 승려. 개화승.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881년(고종 18) 3월
목차
정의
개항기 통리기무아문 참모관을 역임한 승려. 개화승.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유홍기(劉鴻基)와 만나 개화사상에 눈을 떴고, 메이지유신[明治維新] 이후 일본의 발전상에 관심을 가지고 밀항하여 처음 시찰에 나선 개화파의 선구자이다. 일본공사 하나부사[花房義質]가 청수관(淸水館)에 오자 그들과 자주 접촉하며 일본어를 배웠다.

1879년(고종 16) 6월 유대치·김옥균(金玉均) 등 개화당 요인의 도움으로 부산을 거쳐 일본으로 밀항하였다. 이후 경도(京都)의 혼간사[本願寺]에서 10개월간 체류하며 변모된 일본 사회를 살피고, 동경으로 가서 일본의 조야 정치가와 접촉하는 한편, 수신사(修信使)로 와 있던 김홍집과 만나 친교하였다.

1880년 9월 김홍집과 함께 귀국, 김홍집의 소개로 민영익(閔泳翊)을 알게 되었다. 그 뒤 그 사랑방 연당(蓮堂)에 거처하며 민영익의 주선으로 국왕을 만나고, 일본의 국정과 세계 각국의 형세를 알리어 국왕의 특별한 총애를 받았다. 1880년 10월 주일청국공사 하여장(何如璋)에게 한미 조약 체결을 알선해 주도록 요청하기 위해 일본으로 밀파되었다.

사명을 마친 뒤 1개월간 동경에 체류하면서 흥아회(興亞會)에도 참석하며 일본의 지도자와 접촉하고 귀국하였다. 귀국 후 앞으로 미국과의 수호조약 체결을 위해 미리 조약문의 초안을 작성하였는데, 이것은 1882년 1월 김윤식(金允植)이 청나라에 가서 이홍장과 조약 내용을 검토할 때 기준이 되었다.

1881년 2월 통리기무아문(統理機務衙門) 참모관에 임명되어 신사유람단이라는 일본시찰단을 파견하는 일을 추진하였다. 이 때 유길준(兪吉濬)·윤치호(尹致昊)와 같은 유학생을 보낸 것은 전적으로 이동인이 계획한 일이다.

이 해 3월 참모관으로 총포와 군함 구입의 임무를 받고 이원회(李元會)와 함께 일본에 파견될 예정이었으나 출발 직전 갑자기 자취를 감추었는데, 이는 암살당한 것이 분명하다.

참고문헌

『일성록(日省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일본외교문서(日本外交文書)』
「개화승이동인』(이광린, 『개화당연구』, 일조각,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