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좌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한성부판윤, 호조판서,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맹언(孟彦)
한원(漢原)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45년(세종 27)
사망 연도
1504년(연산군 10)
본관
광주(廣州)
주요 관직
한성부판윤|호조판서|이조판서|예조판서
관련 사건
무오사화|갑자사화
정의
조선 전기에, 한성부판윤, 호조판서,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광주(廣州). 자는 맹언(孟彦), 호는 한원(漢原). 이지직(李之直)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우의정 이인손(李仁孫)이다. 아버지는 광성군(廣城君) 이극감(李克堪)이며, 어머니는 최덕로(崔德露)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77년(성종 8) 식년문과에 갑과로 급제한 뒤 대사간으로 특채되었다. 1485년에 이조참판으로 정조사(正朝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와 광양군(廣陽君)의 봉호를 받았다. 1494년 산릉도감제조(山陵都監提調)로 성종의 국장의례 및 능(陵) 축조를 담당하였다.

이어 한성부판윤·호조판서를 거쳐, 1496년(연산군 2) 순변사로 여진족의 귀순처리와 회유책의 강구를 위하여 북방에 파견되었다. 1497년 이조판서에 임명되고, 이듬해 무오사화 때 김종직(金宗直) 및 그 제자를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어 판중추부사(判中樞府事)를 거쳐 예조판서·지경연사(知經筵事)를 겸임하였다. 1503년 인정전에서 열린 양로연(養老宴)에 참석, 어사주를 회배(回盃)할 때 어의(御衣)에 술을 엎지른 실수로 연산군의 분노를 사서 무안에 부처되었다가 다시 온성·평해에 이배되었다.

이듬해 갑자사화 때 연산군의 생모 윤비(尹妃)를 폐위할 때 극간하지 않았고, 이어 형방승지로서 윤비에게 사약을 전하였다 하여 다시 거제에 이배되던 중 곤양군 양포역(良浦驛)에서 자살의 명을 받고 목매어 자결하였다. 뒤에 우의정의 추증되었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국조방목(國朝榜目)』
『동고유고(東皐遺稿)』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대동기문(大東奇聞)』
『대동야승(大東野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