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향교 ()

목차
관련 정보
고흥향교
고흥향교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고흥군 고흥읍에 있는 조선전기에 창건된 향교. 교육시설.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흥향교(高興鄕校)
지정기관
전라남도
종목
전라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85년 02월 25일 지정)
소재지
전남 고흥군 고흥읍 흥양길 90-29 (행정리)
목차
정의
전라남도 고흥군 고흥읍에 있는 조선전기에 창건된 향교. 교육시설.
내용

1441년(세종 23)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配享)하고 지방의 중등교육과 지방민의 교화를 위하여 고흥현 서문(西門) 밖에 창건되었다.

정유재란 때 병화로 소실되었다가 1695년 유생 강익무(姜翊武) · 치무(致武) 형제가 향교의 재건을 상소하고 신규(申樛) · 송만징(宋萬澄) 등이 발의하여 1700년 교궁(校宮)을 중건하였다.

이어 1817년 현감 유민검(柳民儉)이 양사재(養士齋)를 설립하고, 이듬해 현감 신의학(愼宜學)이 동재(東齋) · 서재(西齋)와 명륜당의 지붕을 보수하였으며, 1828년 현감 조존승(趙存昇)과 이광문(李光文) · 송석흠(宋碩欽) 등의 노력으로 대성전이 중수되었다.

1910년 일본 관헌에게 재당(齋堂) 및 토지 등의 재산을 빼앗기고 사림들의 휴식처마저 없어지자, 신재구(申在求)와 송계성(宋桂星)이 논의하여 대성전 좌우에 방을 마련하였다.

또 1912년 송인섭(宋仁燮) · 신재구 · 유중홍(柳重洪) 등이 존성계(尊聖契)를 조직하여 사청(祀廳)을 보수하고 향사를 받들 재원으로 토지를 마련하는 한편, 담장을 보수하였다. 광복 뒤 몇 차례의 보수를 거쳤으며 1955년 홍살문을 세웠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성전 · 명륜당 · 동무(東廡) · 서무(西廡) · 동재 · 서재 · 양사재 · 내신문 · 외신문 · 전직사(典直舍) · 유림회관 등이 있다. 정면 3칸의 팔작지붕으로 된 대성전에는 5성(五聖), 송조(宋朝) 2현(二賢), 우리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전답과 노비 · 전적 등을 지급받아 교관이 교생을 가르쳤으나, 현재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봄 · 가을에 석전(釋奠:공자에게 지내는 제사)을 봉행(奉行)하고 초하루 · 보름에 분향하고 있으며,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명이 운영하고 있다. 1985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고흥군지』(고흥군, 1985)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문화재관리국,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