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숙 ()

목차
관련 정보
수신사 수행원 이용숙
수신사 수행원 이용숙
근대사
인물
개항기 헌서재자관, 별견한학당상, 재자관 등을 역임한 역관. 외교가.
이칭
경지(敬之)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18년(순조 18)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전주
관련 사건
임오군란
목차
정의
개항기 헌서재자관, 별견한학당상, 재자관 등을 역임한 역관. 외교가.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경지(敬之). 1866년(고종 3) 미국 상선 제너럴 셔먼호(General Sherman號)가 대동강을 거슬러 올라와 황주 삼전면 송산리 앞에 정박하자, 역관으로 황주목사 정대식(丁大植)을 수행하여 접견하고 입국 사유를 물었다.

1876년 4월 수신사(修信使) 김기수(金綺秀)를 수행, 별견당상역관(別遣堂上譯官)으로 20일간 일본에 머물며 일본의 신식기관과 시설을 돌아보고 돌아왔다. 1879년 음력 7월 무비자강(武備自强)을 위한 학도파견을 교섭하기 위해 헌서재자관(憲書賫咨官)으로 청나라에 파견되었다.

이유원(李裕元)의 밀서를 유지개(游智開)를 통해 이홍장(李鴻章)에게 전달하고, 병기제조와 군사훈련 등 무비자강 문제에 대한 자문과 지원을 요청하여 그 약속을 받아냈다. 이는 학조기계사(學造機械事)를 추진한 최초의 교섭이었다.

1880년 6월 별견한학당상(別遣漢學堂上)으로서 제2차수신사 김홍집(金弘集)을 수행하여 한 달 동안 동경에 머물며 일본의 발전상을 돌아보았다. 특히 주일청국공사(駐日淸國公使) 하여장(何如璋)과 6차에 걸쳐 회담하여 세계의 대세, 통상상의 실무적 문제, 그리고 조선의 외교정책의 진로 등에 대해 식견을 넓히고 돌아왔다.

1881년 1월 재자관(賫咨官)으로 재차 청나라에 파견되어 이홍장에게 무비학습과 함께 통상 문제에 있어서 세제·세율·세관설치 등에 대한 동의와 자문을 요청, 중국측의 지원 약속을 받아내는 데 성공하였다.

1882년 임오군란 후 대원군이 청나라에 납치되어 갈 때 대원군을 수행, 청나라 진영으로 마건충(馬建忠)을 방문했으나 대원군은 체포되어 톈진[天津]에 호송되었다.

민씨 외척세력이 다시 정권을 잡자 사은 겸 진주사(謝恩兼陳奏使) 조영하(趙寧夏)가 청나라에 갈 때 김홍집과 함께 수행, 변원규(卞元圭)와 같이 톈진에 납치되어 있는 대원군을 방문하였다. 역관 출신으로서 외교면에 활약이 많았으며, 『전주이씨세보(全州李氏世譜)』를 편찬하였다.

참고문헌

『일성록(日省錄)』
『고종기사(高宗紀事)』
『가오고략(嘉梧藁略)』(이유원)
『일동기유(日東紀游)』(김기수)
「영선사행에 대한 일고찰」(권석봉, 『역사학보』17·18합집, 196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