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긍 ()

근대사
인물
개항기 내무아문참의, 법부협판 등을 역임한 관료.
이칭
공리(公履)
취당(取堂)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9년(헌종 15)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전주(全州)
출생지
충청북도 괴산
정의
개항기 내무아문참의, 법부협판 등을 역임한 관료.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공리(公履), 호는 취당(取堂). 충청북도 괴산 출신. 이두진(李斗鎭)의 아들이며, 국학자 이능화(李能和)의 아버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진사로서 음성현감·춘천판관을 역임하고, 1891년(고종 28) 증광문과에 급제하여 홍문관교리·이조참의·북청부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1894년 내무아문참의가 되고, 갑오개혁 때 신설된 군국기무처의 회의원(會議員)이 되었다. 그뒤 법부협판을 지냈는데 일본의 침략이 노골화되자 독립협회 회원이 되어 국권회복을 위하여 힘썼다.

1898년 3월 15일 여규형(呂圭亨)·지석영(池錫永)·안기중(安沂中) 등 독립협회 회원들과 함께 시종원시종 김영준(金永準)의 무고로 잡혀 투옥당하고 민심을 현혹시켰다는 죄로 10년 유배형을 받게 되었는데, 독립협회가 인권옹호를 강경히 주장하고 정부의 횡포를 규탄함으로써 6월 29일 석방되었다.

1901년 황국협회의 무고로 인한 독립협회 지도자에 대한 일련의 검거선풍으로 말미암아 3년간의 옥고를 겪은 뒤, 1904년 이상재(李商在)·이승만(李承晩) 등과 더불어 석방되었다. 수감되어 있을 때 미국선교사 방커(Bunker, 房巨)의 교화로 기독교신도가 되고 출옥 후 케일(Cail, 奇一)목사가 주관하던 연동교회에 잠시 다녔다.

뒤에 함태영(咸台永)·조종만(趙鍾萬) 등과 함께 사재를 털어 지금의 봉익동에 분동교회를 따로 세웠다. 1907년 국민교육회를 조직하여 계몽과 민족정신 앙양에 힘썼다. 저서로는 『경성약기(京城略記)』가 있다.

참고문헌

『대한계년사(大韓季年史)』
『한국통사(韓國痛史)』
『괴산군지』(괴산군지편찬위원회, 1969)
『한국독립운동사』1(국사편찬위원회, 196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