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각 ()

목차
관련 정보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
건축
유적
유교 · 불교의 경전(經典)을 적은 책이나 목판(木版)을 보관하기 위하여 향교(鄕校)나 서원 또는 불교사찰 내에 지은 건물을 지칭하는 용어.
목차
정의
유교 · 불교의 경전(經典)을 적은 책이나 목판(木版)을 보관하기 위하여 향교(鄕校)나 서원 또는 불교사찰 내에 지은 건물을 지칭하는 용어.
내용

향교·서원에서는 존경각(尊經閣)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경전을 보관하는 건물은 이미 삼국시대 불교사찰 내에 지었던 경루(經樓)에서 그 예를 찾아볼 수 있다. 이후 고려시대 및 조선시대의 큰 절에는 경전을 보관하는 건물을 지은 예가 많다.

그러나 장경각과 같은 건물이 널리 확산된 것은 조선시대에 들어와 나라에서 유교를 크게 숭상한 때이다. 이때에는 전국의 군현(郡縣)마다 향교가 세워지고, 또한 지방에 서원이 많이 세워졌으며 이들 향교나 서원 중 규모가 큰 곳은 대개 장경각을 갖추었다.

장경각은 책이나 목판을 보관하는 곳인 만큼 건물구성에 약간의 특징이 있다. 즉, 바닥은 마루로 하여 지면에서 어느 정도 띄우며, 벽체는 판자를 댄 이른바 판벽(板壁)으로 하고 여기에 수직의 가는 창살만 댄 간단한 창을 단다. 이것은 모두 실내에 습기가 남지 않도록 하고 통풍이 잘 되도록 배려한 결과이다.

합천의 해인사 대장경판고는 불교사찰 내의 가장 대표적인 예이다. 대장경 목판을 보관하기 위하여 1488년(성종 19)에 지어진 이 건물은 정면 15칸, 측면 2칸인 건물 둘로 구성되었으며, 습기를 막고 통풍이 잘 되도록 건물의 향(向)이나 창문 구성을 세심하게 배려한 점이 특색이다.

서울 문묘(文廟)의 존경각은 건물의 특색은 없지만 향교 내의 이런 유의 건물을 대표하는 것이며, 서원으로는 경주 옥산서원의 문집판각과 어서각, 안동 도산서원의 장판각과 광명실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들 건물은 건물 자체의 구조도 경전을 보관하는 데 적절하도록 고안되었지만, 건물이 놓이는 위치나 지세(地勢)도 해가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을 택하는 등 건축적으로 매우 뛰어난 면을 지니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고건축(古建築)』Ⅰ(문화재관리국,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