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운익 ()

장운익 신도비
장운익 신도비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형조판서, 공조좌랑, 평안도목민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만리(萬里)
서촌(西村)
시호
정민(貞敏)
이칭
덕수부원군(德水府原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61년(명종 16)
사망 연도
1599년(선조 32)
본관
덕수(德水)
주요 관직
형조판서|공조좌랑|평안도 목민관
정의
조선 중기에, 형조판서, 공조좌랑, 평안도목민관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덕수(德水). 자는 만리(萬里), 호는 서촌(西村). 승문원판교 장옥(張玉)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장례원사의 장임중(張任重)이고, 아버지는 목천현감 장일(張逸)이며, 어머니는 성자제(成子濟)의 딸이다. 우의정 장유(張維)의 아버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79년(선조 12) 사마시에 합격하고, 1582년 식년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전적·공조좌랑을 거쳐 고산찰방으로 좌천되었다가 예조정랑으로 돌아왔다. 선천군수로 있을 때에는 평안도 목민관으로는 으뜸가는 치적을 남겼다.

장령을 거쳐, 1591년 양양부사로 재직중 정철(鄭澈)의 일당이라 하여 온성으로 귀양갔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귀양에서 풀려나 망혜령(芒鞋嶺)을 넘어 왕을 호종하였다. 특히, 중국어에 능통하여 왕의 총애를 받았고, 이듬해 집의로서 주청사(奏請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 도승지·해주목사·형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1597년 정유재란 때 이조판서로서 접반사(接伴使)가 되어 명나라 제독 마귀(麻貴)를 영접하고, 그와 함께 울산싸움에 참전하였다. 뒤에 형조판서가 되었고, 사후에는 영의정의 추증되고, 덕수부원군(德水府院君)에 추봉되었다. 시호는 정민(貞敏)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백헌집(白軒集)』
『청음집(淸陰集)』
『해동명신록(海東名臣錄)』
『월사집(月沙集)』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