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유 ()

주영편
주영편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언어학 분야에서 한글을 분석하였으며, 『현동실유고』, 『주영편』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유여, 愉如
현동, 玄同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44년(영조 20)
사망 연도
1808년(순조 8)
본관
동래(東萊)
주요 관직
장악원정
정의
조선 후기에, 언어학 분야에서 한글을 분석하였으며, 『현동실유고』, 『주영편』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유여(愉如). 호는 현동(玄同). 이광려(李匡呂)의 문인으로, 정제두(鄭齊斗)의 양명학(陽明學)에도 조예가 깊었다. 관직은 장악원정까지 지냈다.

생애 및 활동사항

그의 학문은 특히 언어학 분야에서 한글을 분석하여 우리 문자의 우수성을 입증하였는바, 1801년(순조 1) 제주도에 표착(漂着)한 5명의 이국인들의 언어와 문자를 한글과 한문으로 표기하여 그들과 통역이 가능하게 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주영편(晝永編)』 4권 2책을 저술하여 1806년에 간행하였다.

그의 학문은 제자 유희(柳僖)에게 계승되어 국문학상 큰 업적을 남겼다. 실학자였던 그는 일찍이 박지원(朴趾源)·김만중(金萬重)에 의하여 제창된 지동설을 지지하여 세상사람을 놀라게 하였다. 그 밖에도 우리나라의 역사·문화·지리 등에 대하여 그의 독특한 실학적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현동실유고(玄同室遺稿)』와 『주영편』이 있다.

참고문헌

「정동유의 주영편에 보인 이국어에 취하여」(홍이섭, 『역사학보』4, 1953)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