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사진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일찍이 동기들과 자양동에 들어가 과거 공부를 폐하고 학문에만 전념한 학자.
이칭
군섭(君燮)
수암(守菴)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616년(광해군 8)
본관
영일(迎日)
출생지
영천(永川)
정의
조선 후기에, 일찍이 동기들과 자양동에 들어가 과거 공부를 폐하고 학문에만 전념한 학자.
개설

본관은 영일(迎日). 자는 군섭(君燮), 호는 수암(守菴). 영천 출신. 일찍이 여러 동지들과 자양동에 들어가 과거공부를 폐하고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장현광(張顯光)의 문하에서 학덕이 높은 사람들과 교유하여 그의 학행이 조정에까지 알려져 1606년(선조 39) 왕자의 사부(師傅)를 제수받았고, 1611년(광해군 3) 세마(洗馬)·시직(侍直)을 제수받았으나 모두 나가지 않았다.

그렇지만 나라를 걱정하고 임금을 향한 충성스러운 마음은 끊이지 않았다. 인의왕후(仁懿王后)와 선조의 상 때에는 모두 기제(朞制)를 입었으며, 친부모상을 당한 것과 다름이 없이 행하였다. 나라에 상을 당하였을 때에는 반드시 채식을 하였다. 몸가짐이 독실하므로 사람들은 그를 어려워하였다. 영천의 입암서원(立巖書院)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