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강릉부 삼산봉표 ( )

목차
관련 정보
정선 강릉부 삼산봉표
정선 강릉부 삼산봉표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강원특별자치도 정선군 정선읍과 평창군 진부면 말목재에 있는 산삼 주산지 보호를 위해 세운 경계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정선강릉부삼산봉표(旌善江陵府蔘山封標)
지정기관
강원도
종목
강원도 시도유형문화재(1994년 09월 23일 지정)
소재지
강원 정선군 정선읍 회동리 산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특별자치도 정선군 정선읍과 평창군 진부면 말목재에 있는 산삼 주산지 보호를 위해 세운 경계비.
내용

1994년 강원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이 비석은 동쪽은 가리왕산(加里旺山), 서쪽은 중왕산(中旺山)의 능선이 만나는 고개 정상에 위치하고 있다.

비석의 크기는 높이 79㎝이며, 전면은 자연석이고 측면과 후면은 거칠게 치석(治石)하였다. 재질은 회녹색을 띤 세일계통의 암석이다.

비석 전면의 중앙에 횡으로 ‘江陵府蔘山封標(강릉부삼산봉표)’라고 크게 음각하고, 왼쪽에는 ‘旌善界(정선계)’, 오른쪽에는 ‘地名馬項(지명마항)’이라는 작은 글씨를 음각하였다.

이 비석은 국가에서 일반인의 인삼 채취는 물론 출입조차 금지시키기 위하여 세운 표석(標石)으로, 산삼(山蔘)의 주산지를 보호하기 위한 봉표로서는 현재까지 발견된 유일한 것이다.

이 비석의 건립시기와 관련하여 『신보수교집록(新補受敎輯錄)』 형전(刑典) 금제조(禁制條)에 “관동의 여러 읍 중에 산삼이 나는 곳에 봉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금령을 어기고 경작을 위해 불을 지르는 폐단이 있다고 하니 수령은 파직하고 감색은 유배보내라.(關東列邑産蔘處 指的封標 而如有冒禁犯耕放火之弊 守令論罷 監色定配)”라는 규정이 있다.

이 규정의 반포 시기는 1723년(영조 3)이므로, 이 봉표의 건립연대는 이로부터 멀지 않은 시기로 추정된다. 또한 비문 내용에 강릉과 정선의 경계지점으로 되어 있어 이 시기에 진부 지역이 강릉부에 속해 있었다는 점도 건립시기의 추정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