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영해처감록 ()

목차
관련 정보
정헌영해처감록
정헌영해처감록
유교
문헌
조선후기 학자 조정철의 시 「망한라산」 · · 「청두우」 · 「추흥」등을 수록하여 1824년에 간행한 시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학자 조정철의 시 「망한라산」 · · 「청두우」 · 「추흥」등을 수록하여 1824년에 간행한 시집.
내용

4권 2책. 활자본. 1824년(순조 24) 저자 자신이 간행하였고, 권두에 자서와 유한준(兪漢雋)·권상신(權常愼)이 쓴 서문이 있다. 책명을 ‘영해처감록’이라 한 것은 저자가 제주도에서 유배생활하던 당시에 기록하였다는 뜻이다. 규장각 도서·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당시 제도상 유배생활 중에는 소리내어 독서하는 것을 금하였기 때문에, 저자는 무료한 나날을 독서 대신 시작으로 보냈던 것이다. 이 책은 시 635수로 구성되어 있다. 대개 정조시해음모사건에 연루된 억울하고 울분한 심정, 유배지에서 명절을 맞이하였을 때의 감회, 그리고 제주도 특유의 풍속·경물·기후·인정 등을 읊은 것들이다.

또한, 고인들의 적중음(謫中吟)을 차운한 것이 많고, 시제 중에는 자도(自悼)·견민(遣悶)·원회(寃懷)·비원(悲寃)·객한(客恨)·축한(逐恨)·비신세(悲身世)·적중유감(謫中有感) 등 주로 자신의 불우한 신세를 비탄하는 것들로 점철되어 있다.

이러한 감정은 한라산을 읊은 「망한라산(望漢拏山)」 33수와 제주도의 모든 풍경을 읊은 「탐라잡영(耽羅雜詠)」, 그밖에 「설월(雪月)」·「침상(枕上)」·「청두우(聽杜宇)」·「추흥(秋興)」 등 어디에서나 나타나 있다.

권상신은 서문에서 “이 시집의 시가 하나같이 괴롭고 슬프고 원한에 싸여 있으면서도 오히려 어딘가 비등(飛騰), 호장(豪壯)의 기상이 있고, 고고(枯槁)·최절(摧折)의 뜻이 보이지 않는다.”라고 하였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