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구 ()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궁내부협판, 평식원총재, 의정부찬정 등을 역임한 관료.
이칭
미경(米卿)
월파거사(月坡居士)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2년(철종 13)
사망 연도
1926년
본관
풍양(豊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대한제국기 궁내부협판, 평식원총재, 의정부찬정 등을 역임한 관료.
개설

본관은 풍양(豐壤). 초명은 조석구(趙晳九). 자는 미경(米卿), 호는 월파거사(月坡居士). 판서 조봉하(趙鳳夏)의 손자로, 조동석(趙東奭)의 아들이며,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의 둘째 사위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80년(고종 17)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 부승지·부제학·대사성·이조참의·규장각직제학·예조참판 등을 거쳤다. 1896년 궁내부특진관에 임명된 뒤 궁내부협판·서리대신사무(署理大臣事務) 등 주로 궁내부의 요직을 지내며 왕실의 의례를 담당하였다.

그밖에 평식원총재(平式院總裁)·의정부찬정·판돈녕부사·기로소비서장(耆老所秘書長) 등도 역임하였다. 일제의 대한제국 강제병합 때 전 의정부찬정이라는 명의로 일본정부가 주는 은사금(恩賜金) 및 남작의 칭호를 거절하고 합방조서(合邦詔書)와 고유문(告諭文)을 찢었다. 병합에 항의하여 두 차례나 자결을 시도하였으나 가족들이 구원하여 실패에 그쳤다.

그 뒤 양주 사릉리(思陵里)에서 미망인이라 자처하고 은둔하였다. 1917년 스스로 월파거사라 칭하며 금강산 반야암(般若菴)에 은거 중 1919년 고종이 승하하자 상경하여 인산(因山)을 치르고 중국 허난성[河南省]으로 망명하였다. 7년 동안의 유랑 도중 둘째 아들 조남익(趙南益)의 사망소식을 듣고 귀국하여 봉선사(奉先寺)에서 기거하다가 사망하였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순종실록(純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기려수필(騎驢隨筆)』
『朝鮮統治史論稿』(田保橋潔, 成進文化社, 1972)
집필자
이상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