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천성 ()

목차
자연지리
유적
충청북도 영동군 양산면 · 양강면 지역에 있었던 삼국시대 백제의 성곽.
목차
정의
충청북도 영동군 양산면 · 양강면 지역에 있었던 삼국시대 백제의 성곽.
내용

소백산맥의 추풍령을 넘어 금강 상류를 따라 백제의 심장부로 들어갈 수 있는 국경의 요새였다. 671년(문무왕 11)에 신라인 취도(驟徒)는 승려의 신분으로 조천성 싸움에서 전사하였고, 655년(무열왕 2)에 김흠운(金歆運)은 낭당대감(郎幢大監)이 되어 양산 아래 조천성을 공략하다가 전사하였다.

당시 사람들은 이 소식을 듣고 양산가(陽山歌)를 지어 부르며 슬퍼하였다고 한다. 뒤에 김유신에 의하여 성이 점령되었다. 이 지역은 조선 말기까지 옥천군에 속하였으며, 성의 유적이 비봉산(飛鳳山) 지역에 오래 남아 있었다. 영동과 금산을 잇는 도로가 발달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대동지지(大東地志)』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