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복 ()

근대사
인물
1811(순조 11)∼1883(고종 20). 개항기 어영대장, 우변포도대장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백연(伯淵)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11년(순조 11)
사망 연도
1883년(고종 20)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811(순조 11)∼1883(고종 20). 개항기 어영대장, 우변포도대장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1864년(고종 1)에 영변부사·전라우도수군절도사를 거쳐 1866년 경상우도병마절도사, 1871년 우변포도대장을 지냈다. 1876년 1월에는 조일수호조규를 체결하기 위하여 구로다[黑田淸隆]일행이 6척의 전함을 이끌고 강화도에 상륙하였다.

당시 정부에서는 일본측과 회담에 응하는 한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여 한강연안을 방비하게 하였다. 어영중군(御營中軍) 양주태(梁柱台)는 행주, 금위중군(禁衛中軍) 신숙(申橚)은 김포군 염창(鹽倉)을 수비하게 하였다.

그해 1월 14일에는 총융사인 조희복이 장관(將官) 10명, 장교(將校) 29명, 표하군(標下軍) 307명, 아병(牙兵) 1초(哨) 125명, 창수(槍手) 50명, 광주별파진(廣州別破陣) 50명, 각도선포수(各道選砲手) 842명 등을 인솔하고 양화진(楊花津)에 도착하여 군사조련과 방수(防守)를 맡았다.

그 뒤 1877년에는 어영대장을 지냈고, 1879년 좌변포도대장을 지내다가 괘서사건으로 인하여 지도(智島)에 유배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등단록선생안(登壇錄先生案)』(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고종실록(高宗實錄)』
『한국사』최근세편(진단학회, 을유문화사, 196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