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덕기 ()

목차
국악
인물
조선후기 「적벽가」에 뛰어났던 판소리의 명창.
이칭
이칭
벌목정정(伐木丁丁)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적벽가」에 뛰어났던 판소리의 명창.
내용

전기 8명창 가운데 한 사람이다. 전남 창평 출신이라고도 하고, 전북 전주 출신이라고도 한다. 명창 상환(祥煥)은 그의 아들이다.

송흥록(宋興祿)과 모흥갑(牟興甲)의 고수(鼓手)로 있다가 명창이 될 결심을 하고 산에 들어가 밤낮으로 기도를 드리며 소리를 하였다. 이때 소리를 한마디 하고 소나무 한그루를 베어 수천그루의 소나무를 벤 일은 유명하다.

전주대사습에 나가 대명창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판소리를 나무를 패듯 아주 기운차게 하였기 때문에 소나무를 베며 소리한 것과 이를 관련시켜 벌목정정(伐木丁丁)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의 힘찬 소리는 신재효(申在孝)의 「광대가」에 의하면 “주낭청(朱郎廳) 덕기는 둔갑장신(遁甲藏身) 무수변화(無數變化) 농락하는 수단이 신출귀몰소동파”라고 하여 소동파에 비교되고 있다.

「적벽가」를 잘 불렀고, 더늠인 「적벽가」중 ‘조자룡의 활쏘는 대목’은 박만순(朴萬順) 방창(放唱), 전도성(全道晟) 전창(傳唱)으로 전한다.

모흥갑의 유명한 입술로 내는 소리인 순음조(脣音調)의 강산제 더늠을 세상에 전하였으나, 소리제는 송흥록의 변화무쌍한 소리를 구사한 것으로 보인다. 낭청의 직계를 제수받은 어전광대로서 칭송을 받았다.

참고문헌

『판소리』(강한영,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7)
『판소리소사』(박황, 신구문화사, 1974)
『조선창극사』(정노식, 조선일보사출판부, 1940)
「판소리 팔명창음악론」(이보형, 『문화재』8, 문화재관리국, 197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