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각문집 ()

죽각문집
죽각문집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이광우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0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이광우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0년에 간행한 시문집.
편찬/발간 경위

1860년(철종 11) 이광우의 후손 이상철(李尙喆) 등이 편집·간행하였다. 권두에 유치명(柳致明)의 서문, 권말에 유의정(柳宜貞)의 발문이 있다.

서지적 사항

2권 1책. 목판본. 장서각 도서, 국립중앙도서관,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국학진흥원 도서관, 성균관대학교 존경각 등에 있다.

내용

권1에 시 9수, 서(書) 6편, 잡저 12편, 서(序) 1편, 제문 1편, 권2에 부록으로 세계도·연보·만사·찬(贊)·기사(記事) 각 1편, 언행록 10조, 행록·행장·묘갈명·묘지명·제문·상량문·봉안문·기(記) 각 1편, 척유(摭遺) 8편, 시 9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의 「여김동강서(與金東岡書)」에서는 학문하는 방법을 논하였고, 「여한강서(與寒岡書)」에서는 출처(出處)와 어묵(語默)을 논하였으며, 「여인홍서(與仁弘書)」에서는 정인홍(鄭仁弘)이 국권을 장악하고 없는 사실을 거짓으로 꾸며 이언적과 이황을 함정에 빠트린 일을 동문(同門)의 정의로 준책(峻責)하였다.

잡저의 「덕천배문록(德川拜門錄)」에는 조식이 물은 『중용』의 성경(誠敬)과 도의(道義)의 설에 대해 소상하게 답변한 내용이 실려 있다. 「도산배문록(陶山拜門錄)」에는 학자간에 쟁점이 되어 온 이기론에 대해 사단(四端)은 이(理)에서, 칠정(七情)은 기(氣)에서 발하는 것이 정론(正論)인가 하는 문제가 언급되어 있다.

서의 「송하각재항귀덕천서(送河覺齋沆歸德川序)」에서는 요산요수(樂山樂水)의 진경(眞境)을 논하였는데, 산과 물을 하나의 태극으로 보아 산은 인(仁)의 체(體)이므로 고요하여 후중(厚重)하고, 물은 지(知)의 체이므로 움직여서 주류(周流)한 것이라고 하였다. 부록의 척유는 저자의 생애·사상·연원·교우 관계 등의 사실을 다른 책에서 발췌하여 수록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