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우당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안창훈의 시 · 서(書) · 잡저 · 만사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안창훈의 시 · 서(書) · 잡저 · 만사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947년 아들 수록(壽祿)이 편집, 간행하였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4수, 서(書) 19편, 권2에 잡저 4편, 서(序) 1편, 제문·묘표·행장 각 1편, 부록으로 만사 10수, 제문 2편, 행장·묘표·묘갈명 1편, 천장(薦狀) 2편, 영부인박씨유사(令夫人朴氏遺事)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계절의 풍치를 읊은 것들이다. 서(書)의 「답이후재홍(答李侯載弘)」에는 지방행정을 공정하게 할 것을 건의한 내용이 있으며, 「여이후(與李侯)」에서도 당시 적진행정(糴賑行政)이 국정의 중요한 사업이기는 하나 지방에 도둑이 양민을 약탈하는 사례가 많음을 지적, 도둑 막는 일이 더 시급하다고 하여 행정의 선후완급을 제시하였다.

잡저의 「사계기사(社契記事)」에서는 사계가 창설된 유래를 설명하고, 당시 운영과정에 미흡한 점을 지적, 수계(修契)의 방침으로 정관을 개정할 것, 학당을 보수하여 준수한 학생을 모집할 것, 잉여분을 적립하여 장학금으로 사용할 것 등 후진육성의 방안을 제시하였다.

이밖에도 「유시작청수리(諭示作廳首吏)」는 작청의 행정을 공정하게 할 것을 깨우치는 글이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