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국명산 ()

목차
국악
작품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하여 부르는 단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하여 부르는 단가.
내용

이 단가를 진국명산이라 하는 것은 첫머리에 “진국명산 만장봉이요 청천삭출 금부용(金芙蓉)이라.” 하는 말이 나오기 때문이다.

남창 가곡 편수대엽과 사설시조의 사설로도 불리며, 서울의 산세와 임금의 만수(萬壽)와 나라의 태평을 비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판소리 명창들이 이 단가를 부른 것이 송만재(宋晩載)의 「관우희(觀優戱)」에 보이는 것으로 보아 조선조 순조 무렵에 이미 널리 불린 것 같다.

전승되는 단가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 중 하나로 보이며, 송만갑(宋萬甲)·박기홍(朴基洪)과 같은 명창들이 즐겨 불렀다. 중모리장단에 평조로 되어 있고 곡조는 평화스럽고 꿋꿋한 느낌을 준다.

근래에 생긴 「운담풍경(雲淡風輕)」과 같은 단가가 엇붙임을 많이 써서 앞절의 길이가 다양한 데 비하여 「진국명산」은 엇붙임을 쓰지 않고 악절의 길이가 일정한 것으로 보아 단가의 고형(古形)을 간직한 것으로 보인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